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횡성 사회단체, 원주 상수원보호구역 해제 힘 모은다

송고시간2020-02-26 14:04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원주 상수원보호구역 해제…횡성군민 2차 궐기대회
원주 상수원보호구역 해제…횡성군민 2차 궐기대회

[연합뉴스 자료사진]

(횡성=연합뉴스) 김영인 기자 = 강원 횡성지역 사회단체들이 원주 상수원보호구역 해제를 위해 공동 대응에 나선다.

원주상수원보호구역해제 주민대책위원회와 군 각급단체장협의회, 군번영회는 26일 '원주 상수원보호구역 해제를 위한 횡성군 대책위원회'(이하 대책위)를 발족하고 본격적인 활동에 들어갔다.

기존 주민피해대책위는 보호구역 피해 주민들로 구성됐고, 군 각급단체장협의회는 지난해 4월 지역 현안 해결을 목표로 조직된 16개 사회단체장 모임이다.

이들 조직은 그동안 상수원보호구역 해제를 위해 협력해 왔으나 범군민적 대응 필요성을 공감하고 공동대책위를 구성했다.

대책위는 앞으로 총선과 군수 보궐선거 후보자 초청 간담회를 열고 원주 상수원보호구역 해제를 공약에 반영해 줄 것을 촉구할 계획이다.

또 환경부의 수도법 개정 시 횡성군 입장을 반영해 줄 것을 촉구하기로 했다.

원주 상수원보호구역 해제는 환경부가 지난해 말 서울대 산학협력단에 비상취수원 관련 연구 용역을 의뢰, 오는 4월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전국 댐 공급능력 파악 용역 결과 횡성댐 이수 안전도가 낮아 광역 상수도 역할이 제한되는 것으로 결론 난 만큼 비상취수원 용역 결과에 관심이 쏠린다.

대책위 관계자는 "공동대책위 구성으로 해제 추진 활동이 더욱 체계적으로 이뤄질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kimyi@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