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코로나19로 자원봉사 중단…'손 없는' 사회복지생활시설 어쩌나

송고시간2020-02-26 13:58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감염 우려로 외부인 출입 전면 금지…입소자는 외출 제한돼 안에서만 생활

(제주=연합뉴스) 백나용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여파로 노인과 장애인 등이 동일한 공간에서 생활하는 사회복지생활시설 운영에도 애를 먹고 있다.

'코로나19로 면회와 외출을 금지한다'는 안내문이 부착된 제주시 소재 노인복지시설
'코로나19로 면회와 외출을 금지한다'는 안내문이 부착된 제주시 소재 노인복지시설

[촬영 백나용]

평소처럼 자원봉사자의 도움을 받자니 코로나19 감염이 우려되고, 안 받자니 인력의 여유가 없어 힘에 부치기 때문이다.

26일 오전 제주시 화북2동에 있는 한 노인복지시설. 입구에는 '코로나19로 면회, 외출, 외박을 금지하오니 양해해 주시길 바란다'는 안내문이 부착돼 있었다.

해당 시설은 코로나19 확산 우려로 지난달 말부터 외부인 출입을 금지하고 있다.

자원봉사자 방문도 일시적으로 중단했다.

이 시설 관계자는 "토·일요일 주말 이틀에만 자원봉사자 100명이 시설을 찾았지만, 현재는 직원 40명이 모든 일을 맡아 하고 있다"며 "입소자의 산책과 식사를 돕는 데 일손이 크게 부족하지만, 어쩔 수 없는 상황이라 직원들이 고군분투하고 있다"고 말했다.

제주시에 있는 한 장애인복지시설도 자원봉사자에게 일일이 전화해 코로나19 사태가 종식될 때까지 방문 자제를 요청했다.

이로 인해 입소자의 점심 식사를 돕는 데 사회복지사는 물론 영양사와 주례 교사 등 모든 직원이 총동원되고 있다.

중증장애인복지시설도 상황은 매한가지다.

제주시 애월읍의 한 중증장애인복지시설 관계자는 "입소자 대부분이 휠체어를 이용하는 터라 이·미용을 시키려면 한 사람당 두 명 이상이 같이 나가야 하는데, 그만큼의 인력이 없는 상황"이라며 "전문 미용사를 모셔오려고 해도 불안한 감이 있어 지켜보고만 있는 상황"이라고 토로했다.

이 관계자는 "입소자의 병원 방문도 위급한 일이 아니고서는 가능한한 미루고 있다"고 말했다.

상황이 이렇자 입소자들은 외부와 차단된 채 내부활동만 하고 있다.

한 장애인복지시설 관계자는 "입소자들이 안에서만 생활하니 갑갑해 날씨가 좋으면 앞마당 정도만 돌고 있다"며 "입소자들이 바깥 활동을 하면서 힘을 발산해줘야 하는데, 그럴 수 없는 상황이라 입소자와 복지사 모두 힘든 상황"이라고 말했다.

한편 제주도는 코로나19 집단 감염 예방을 위해 사회복지생활시설에 대한 운영방침을 강화한다고 26일 밝혔다.

도는 시설 내 외부인 출입을 제한하고 종사자의 외부출장과 교육, 여행을 전면 금지한다.

특히 장애인복지시설의 경우 거주 실별로 급식을 배식하고 집단급식 시 개인용 식기를 사용하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또 실시간 검진 모니터링을 한다.

dragon.m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