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미 샌프란시스코, 코로나19 비상사태 선언…"대비 강화"

송고시간2020-02-26 14:17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아직 확진자는 없어…미 전역으로는 53명 확진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에서 배포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이미지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에서 배포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이미지

[AF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이영섭 기자 =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관련해 비상사태를 선언했다고 로이터통신이 2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샌프란시스코에서 아직 확진자가 나온 것은 아니지만, 시는 코로나19의 확산 위험에 관한 시민들의 경각심을 높이기 위해 이런 조처를 했다고 밝혔다.

런던 브리드 샌프란시스코 시장은 성명을 통해 "샌프란시스코에서 확진자가 나오지는 않았지만, 전 세계 상황이 변하고 있고 우리도 대비를 강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샌프란시스코의 이번 조처는 앞서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가 코로나19의 지역사회 전파에 대비하라고 경고한 이후 나온 것이다.

25일 기준 미국에서 확인된 확진자는 53명(세계보건기구 집계 기준)이다.

이 중 39명은 일본에 정박해있던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와 코로나19 발원지인 중국 우한에서 데려온 사람들이며, 전체 확진자 중 사람 간 전파로 감염된 사람은 2명이라고 로이터는 전했다.

youngle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