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日코로나19 '소극적 검사' 논란…의사회 "거부 사례 있다"

송고시간2020-02-26 17:56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하루 최대 3천800건 가능" 홍보했지만 실적은 900건 수준

일본 국립감염증연구소가 분리해 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전자현미경 사진. [일본 국립감염증연구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일본 국립감염증연구소가 분리해 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전자현미경 사진. [일본 국립감염증연구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도쿄=연합뉴스) 이세원 특파원 = 일본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지역 내 확산이 심각해지는 가운데 당국이 감염 의심자에 대한 검사를 거부하는 사례가 있다는 전문가 단체의 지적이 나와 파문이 예상된다.

일본 공영방송 NHK의 보도에 의하면 일본의사회의 요코쿠라 요시타케(橫倉義武) 회장 등은 26일 열린 기자회견에서 환자의 감염이 의심돼 의사가 보건소에 검사를 의뢰하더라도 일손 부족 등을 이유로 대응을 거부한 사례가 보고됐다고 밝혔다.

이들은 의사회 차원에서 전국적인 실태 조사를 하고 정부에 관련 정보를 제공한 후 개선을 요구할 뜻을 밝혔다.

일본 정부가 밝힌 검사 능력과 실적을 비교해봐도 일본 보건 당국이 감염 의심자를 적극적으로 검사하지 않고 있다는 의심이 든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국립감염증연구소, 각지 검역소, 지방위생연구소 외에 민간 검사회사나 대학 등에 협력을 요청해 하루에 최대 약 3천800건의 코로나19 검사를 할 수 있도록 검사 능력을 확대했다고 앞서 설명했으나 실적은 이보다 훨씬 적었다.

가토 가쓰노부(加藤勝信) 후생노동상은 26일 열린 중의원예산위원회에서 이달 18∼24일 7일간 실시한 코로나19 검사 실적이 약 6천300건이라고 밝혔다.

하루에 3천 건 넘게 검사를 할 수 있다고 했는데 실적은 1일 900건 수준인 셈이다.

가토 후생노동상은 "3천800건은 최대한 가능한 숫자다. 이른바 공급 능력이며 수요는 별도로 나온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검사가 필요하다는 일선 의사의 판단을 보건소 등이 거부했다는 주장이 나오면서 이런 해명의 설득력이 떨어지는 상황이다.

가마야치 사토시 일본의사회 상임이사는 "의사는 필요하다고 생각해서 검사를 요청한다"며 현장에서 필요로 하는 수준과 검사 실적은 "격차가 있으며 (검사 실적을) 늘리지 않으면 안 된다"고 지적했다고 교도는 전했다.

sewonle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