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서울서 '착한 건물주' 계속 등장…월세 낮춰주며 "요즘 힘들죠"

송고시간2020-02-27 06:05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세입자 있어야 건물주도 있다"…코로나19로 매출 직격탄 맞은 입점 상인 지원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권선미 장우리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장기화로 큰 타격을 입은 상인들을 위해 임대료를 낮춰 주는 이른바 '착한 건물주'가 서울에도 속속 등장하는 등 상생 릴레이가 이어지고 있다.

서울 중구에서 치킨집을 운영하는 이모(43) 씨는 지난 26일 건물주 A씨로부터 "요즘 힘드시죠"라는 인사말로 시작하는 전화를 받았다. 최근 매출이 급감해 시름 하던 이씨에게 A씨는 "이달 월세 1천200만원 중 200만원은 보내지 않으셔도 된다"며 월세를 깎아주겠다는 뜻을 전했다.

실제로 이씨의 가게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사람들이 외출을 꺼리는 데다 중국인 관광객이 줄면서 이달 들어 매출이 40% 이상 급감했다고 한다. 이씨는 "배달 주문 수는 이전과 비슷한데, 직접 매장에 찾아오는 손님의 발길이 뚝 끊겨 2층짜리 치킨집이 텅텅 빈다"고 했다.

건물주의 호의로 이달에는 월세가 내려가 마음의 짐을 조금이나마 덜 수 있게 됐다.

이씨는 "장사가 안돼 걱정이 태산이었는데 임대료라도 덜 낼 수 있게 됐다"며 "남들은 적다고 얘기할지 몰라도 200만원으로 할 수 있는 일이 아주 많다"고 말했다.

그는 "건물주 역시 서울에서 장사하는 것으로 아는데, 요즘 사정이 어렵다는 걸 알고 먼저 손을 내밀어 준 것 같다"며 "본인도 힘들 텐데 이렇게 배려해줘서 크게 감동했다"고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건물주 A씨는 "언론에 노출되고 싶지 않다"며 인터뷰를 고사했다.

송파구에서도 임대료 인하 운동에 동참하는 물결이 이어지고 있다.

문정동의 건물주 B(51)씨는 앞으로 3개월간 자신의 건물 2채에 입점한 10개 점포의 월 임대료 30%(약 2천만원)를 인하하기로 결정했다.

B씨는 27일 "예전엔 이 동네에 장사가 잘됐는데, 점점 경기가 나빠지면서 세입자들이 임대료를 겨우 맞춰나가다 코로나19 사태로 완전히 직격탄을 맞았다"며 "세입자들이 있어야 건물주도 있는 것 아니냐. 어려운 시기를 같이 이겨 나가려 한다"고 말했다.

풍납동의 건물주 C(61)씨는 1개 점포에 코로나19 사태가 진정될 때까지 월 임대료 12%(20만원)를 인하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C씨는 "코로나19 확진자가 늘면서 자영업자들의 경영이 어려워져 임대료를 내려야겠다고 생각하고 있었는데 마침 세입자가 요청하기에 흔쾌히 '그러자'고 했다"고 전했다.

가락동의 건물주 D(72)씨 역시 건물에 입점한 3개 점포의 경영 상태가 호전될 때까지 월 임대료 100만원을 장기간 유예하기로 했다. D씨는 지난 25년간 입점 소상공인들의 임차 보증금을 동결하고, 평소에도 경영 상태가 어려운 점포에 월 임대료를 인하해왔다.

D씨는 "코로나19 사태가 불거진 뒤로는 세입자들에게 형편이 되는 대로 임대료를 달라고 했다"며 "상황이 너무 어려워 임대료를 못 내더라도 어쩔 수 없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D씨의 건물에서 영업하는 떡집 사장은 "이런 시국에도 주변에서는 임대료를 다 올려 자영업자들이 못 견디고 이사하는 상황"이라며 "나도 3∼4개월 치 임대료를 밀려 다른 건물 같았으면 진작에 쫓겨났을 텐데, 건물주분이 '내가 도와줄 테니 돈 벌라'고 하셔서 이루 말할 수 없을 만큼 감사했다"고 말했다.

이 소식을 접한 박성수 송파구청장도 이들에게 직접 감사 인사를 전하며 "구청도 확진자 방문 등으로 직·간접 피해를 본 업체에 각종 세금에 대한 신고·납부 기한을 최대 1년까지 연장하고, 징수유예 등의 세제 지원 방안을 마련할 것"이라고 했다.

앞서 남대문시장 상가의 건물주들도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고통을 분담하고자 상인 2천여명을 위해 앞으로 3개월간 임대료 20% 인하를 자발적으로 결정한 바 있다.

fortuna@yna.co.kr, iroowj@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