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프로농구 오리온 사보비치 "최근 코로나19 상황 두렵다"

송고시간2020-02-26 21:54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허일영 "공격적인 팀 컬러…추일승 감독님께 보답하려 최선"

사보비치의 정확한 3점슛
사보비치의 정확한 3점슛

(고양=연합뉴스) 김병만 기자 = 26일 경기도 고양체육관에서 열린 울산현대모비스와 고양오리온 경기에서 오리온 사보비치가 3점 슛을 성공시키고 있다. 2020.2.26 kimb01@yna.co.kr

(고양=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지금 여러분들도 다 마스크를 하고 있지 않은가. 두려운 것이 사실이다."

프로농구 고양 오리온의 외국인 선수 보리스 사보비치가 최근 국내에서 확산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대한 걱정을 털어놨다.

사보비치는 26일 경기도 고양체육관에서 열린 울산 현대모비스와 경기에서 22점, 8리바운드로 득점과 리바운드 모두 팀 내 최다를 기록하며 68-64 승리를 이끌었다.

경기 후 기자회견장에 들어온 사보비치는 "무관중 경기라 기분이 이상했다"며 "뉴스를 보고 있는데 지금 기자 여러분들이 다 마스크를 쓰고 있는 것처럼 나도 두려운 느낌이 있다"고 밝혔다.

김병철 오리온 감독대행도 이날 경기에 앞서 외국인 선수들이 코로나19 뉴스를 민감하게 받아들이고 있다며 우려를 표한 바 있다.

함께 인터뷰실에 입장한 허일영도 사보비치에 대해 "불안해한다"고 팀 내 분위기를 전하며 "점점 안 좋아지는 상황을 알고 있기 때문에 바깥 활동을 줄이고 마스크 착용이나 손 씻기 같은 부분을 더 신경 쓰고 있다"고 말했다.

허일영은 "원정 경기를 가도 숙소에만 있어야 할 것"이라며 "집에 아기들이 있어서 가족들 건강이 가장 많이 신경 쓰인다"고 밝혔다.

이날 부산 kt의 외국인 선수 앨런 더햄이 코로나19에 대한 불안감 때문에 리그 도중 팀을 이탈, 27일 미국행 비행기에 오른다는 소식이 전해졌고, 이런 현상은 다른 외국인 선수들로 확산할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다.

두려운 마음을 숨기지 않은 사보비치는 "정규리그가 중단된 2주 사이에 준비를 많이 했는데 오늘 그런 노력이 경기에서 나와 승리했다"며 "감독이 바뀌고 나면 그동안 보이지 않던 에너지가 발휘되는 경우가 있다"고 승리 요인을 짚었다.

최하위 오리온은 19일 추일승 감독이 성적 부진에 대한 책임을 지고 물러났고, 김병철 코치가 감독대행을 맡아 이날 경기부터 벤치를 지켰다.

돌파를 시도하는 오리온 허일영
돌파를 시도하는 오리온 허일영

[KBL 제공]

허일영 역시 "김병철 감독대행께서 채찍보다 당근을 많이 주셔서 부담 없이 좋은 경기를 했다"며 "수비나 공격 모두 공격적으로 하기를 원하시기 때문에 많이 움직여야 한다"고 새로운 팀 컬러를 소개했다.

그는 "다 같이 모션 오펜스를 하기 때문에 체력 부담도 있지만 일단 재미를 느끼면서 하려고 한다"고 덧붙였다.

1997년 오리온의 전신 동양 창단 멤버로 출발, 오리온에서만 선수와 코치, 감독대행까지 맡은 김병철 감독대행처럼 허일영 역시 2009년부터 오리온에서만 뛰고 있는 프랜차이즈 스타다.

허일영은 "김병철 감독님과는 워낙 오래 함께해서 스타일을 잘 안다"며 "실수가 나와도 좋으니 자신 있게 하라고 다독여주시고, 소통을 잘 해주신다"고 말했다.

혹시나 오해가 있을까 싶어 곧바로 "그렇다고 추일승 감독님이 소통을 안 하셨다는 얘기가 아닙니다"라고 못 박은 허일영은 "추 감독님도 끝까지 잘하라고 말씀을 해주셨고 저도 그게 추 감독님께 보답하는 길이라고 생각했는데 오늘 이겨서 기분이 좋다"고 옛 스승에 대한 감사한 마음을 나타냈다.

emailid@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