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코로나19, 첫 발생 보고 두 달 만에 6대주 전체서 확진

송고시간2020-02-27 00:31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브라질서 코로나19 첫 확진자 발생
브라질서 코로나19 첫 확진자 발생

[사진=국영 뉴스통신 아젠시아 브라질]

(제네바=연합뉴스) 임은진 특파원 = '마지막 보루'로 여겨졌던 중남미에서도 26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오면서 6대주 전체에서 환자가 발생했다. 중국에서 지난해 첫 코로나19 발병 보고를 한 지 두 달 만이다.

중국은 지난해 12월 31일 후베이(湖北)성의 우한(武漢)에서 폐렴 환자 27명이 발생했다고 보고했다.

당시 폐렴의 정확한 원인이 알려지지 않았으나, 우한 당국은 지난달 9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원인이라는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즈음을 시작으로 코로나19는 중국 내 다른 지역은 물론, 인접국으로 빠르게 확산했다.

1월 14일 태국에서 첫 코로나19 환자가 발생했으며, 이틀 후에는 일본에서, 1월 20일에는 한국에서 각각 확진자가 나왔다.

중국을 중심으로 한 아시아 지역에 국한됐던 코로나19는 그러나 지난달 21일 태평양을 건너 미국에서 처음 확진자가 보고되면서 북미 지역도 감염지가 됐다.

같은달 24일에는 프랑스와 호주에서 잇따라 확진자가 나오면서 유럽과 오세아니아 지역까지 바이러스가 퍼져 나갔다.

6대주 가운데 4곳이 중국의 첫 발병 보고 이후 한 달도 채 못 돼 뚫린 것이다.

퇴원하는 우한 코로나19 환자들
퇴원하는 우한 코로나19 환자들

[신화=연합뉴스]

이달 들어 중국 당국이 확진자 집계 기준을 변경에 변경을 거듭하면서 신규 확진자 수가 중국 내에서는 통계 수치상으로 일견 감소 추세로 돌아선 것으로 보이기도 했다.

중국을 방문한 세계보건기구(WHO) 국제 전문가팀도 중국 내 발병이 1월 23일부터 2월 2일 사이에 최고조에 달했으며, 이후 감소 추세를 보였다고 진단했다.

그러나 그 사이 코로나19는 또 다른 대륙으로 번져 나갔다.

지난 14일에는 아프리카 북동부 이집트에서, 그리고 26일 중남미의 브라질에서 환자가 보고되면서 전 세계 6대주에 확진자가 발생했다.

특히 이 과정에서 이탈리아와 이란에서 코로나19 감염자가 급증하고 유럽과 중동 지역의 새로운 '진원지'로 떠오르면서 WHO와 각국 보건 당국이 바짝 긴장하고 있다.

한국 역시 지난 18일 31번째 확진자를 기점으로 감염자 수가 빠르게 늘고 있다.

이에 따라 지난 25일에는 첫 발병지였던 중국보다도 다른 국가의 신규 확진자 수가 오히려 더 많아지는 '역전'이 이뤄지기도 했다.

곳곳에서 확진자가 나오면서 일각에서는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가능성을 제기하고 있지만, WHO는 코로나19가 여전히 통제될 수 있으며 팬데믹에 아직 이르지 않았다고 선을 그었다.

AP 통신에 따르면 26일 현재 전 세계적으로 코로나19 확진자는 사망자 2천700여 명을 포함해 8만 명을 넘어섰다.

국가별로 중국 본토에서는 확진자가 사망자 2천715명을 포함해 7만8천64명, 그 외 지역에서는 한국 1천261명(사망 11명), 일본은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를 포함해 885명(사망 7명), 이탈리아 323명(사망 11명), 이란 139명(사망 19명) 등으로 집계됐다.

코로나19 여파로 문닫은 이탈리아 초등학교
코로나19 여파로 문닫은 이탈리아 초등학교

[EPA=연합뉴스]

engin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