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중남미 코로나19 첫 상륙에 긴장…한국발 여행객 등 검역도 강화(종합)

송고시간2020-02-27 09:19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브라질서 중남미 첫 확진자 발생…엘살바도르는 한국발 여행객 입국금지

브라질 상파울루 공항 입국자들
브라질 상파울루 공항 입국자들

[AFP=연합뉴스]

(멕시코시티=연합뉴스) 고미혜 특파원 = 브라질에서 중남미 첫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오면서 주변국들이 긴장 상태로 대응 수위를 높이고 있다.

일부 국가는 최근 확진자가 늘어난 한국에서 온 여행객의 입국을 제한하거나 검역을 강화하기도 했다.

26일(현지시간) 브라질 61세 남성이 코로나19 확진을 받으면서 전 세계 6개 대륙 중 유일하게 바이러스가 도달하지 않았던 남미도 코로나19의 영향권에 들어갔다.

이 환자는 최근 환자가 급증한 이탈리아 북부 롬바르디주에 지난 9∼21일 다녀온 후 증상을 보였다.

브라질과 국경을 맞댄 남미 대부분의 나라는 물론이고 중미와 카리브해 국가들도 남미 첫 코로나19 상륙에 긴장하고 있다.

지금까지 남미가 전 세계적인 코로나19 확산에서 다소 비켜서 있을 수 있었던 가장 큰 요인은 중국을 비롯한 아시아 국가를 오가는 직항이 극히 적다는 것이었는데, 이탈리아를 중심으로 한 유럽 내 확산이 빨라지면서 남미 유입 가능성도 더 커졌다. 대서양을 건너 중남미와 유럽을 잇는 직항편은 매우 많다.

각국은 공항과 항구의 검역을 더욱 강화하고, 격리시설과 병상을 확보하는 등 의료 체계를 점검하고 나섰다.

멕시코시티 공항
멕시코시티 공항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주요 발병국에서 온 여행객에 대한 대응을 강화한 국가도 있다.

중미 엘살바도르는 전날 한국과 이탈리아에서 오는 외국인의 입국을 금지한다고 밝혔다. 엘살바도르는 앞서 중국발 여행객의 입국도 금지한 바 있다. 한국과 이탈리아에서 오는 자국민이나 외교관은 30일간의 격리를 거쳐야 한다.

파라과이는 한국과 이탈리아에서 오는 여행객에 대한 검역을 강화했다. 파라과이 당국은 발병 지역에서 온 여행객의 경우 증상이 없더라도 자가 격리를 하도록 했다.

콜롬비아도 14일 이내에 한국, 중국, 일본, 이탈리아 등을 방문한 외국인을 공항 내 보건소에서 문진하게 하는 등 입국 절차를 더욱 엄격히 했다. 당국은 감염병 예방 조치를 위반한 경우 4∼8년의 징역형에 처할 수도 있다고 경고했다.

브라질도 앞서 한국을 비롯한 16개국에 대한 입국자 검역을 강화한 바 있다.

중미 과테말라는 전날 코로나19 대비 태세를 최고 수준으로 상향했다.

과테말라에서는 전날 알레한드로 잠마테이 대통령이 한국을 다녀온 가족이 감염 가능성에 대비해 격리 중이라고 발표하기도 했다.

현지 한인사회에서는 한때 한인 가족이 격리 중이라는 소문이 돌았으나, 주 과테말라 한국대사관은 한국에 다녀온 현지인 여성과 그 가족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이 여성은 별다른 증상은 없지만, 한국 방문 사실을 당국에 알리고 자가 격리 중이라고 대사관은 설명했다.

지금까지 의심 환자만 18명 나온 멕시코도 코로나19 대비 모의 훈련을 하는 등 대비 태세를 강화했다.

코로나19에 대비해 방호복과 장비 소개하는 멕시코 누에보레온주 보건당국
코로나19에 대비해 방호복과 장비 소개하는 멕시코 누에보레온주 보건당국

[AFP=연합뉴스]

멕시코는 한국발 여행객이나 한국행 자국민에 대해 별다른 조치를 취하고 있지 않다. 다만 멕시코 입국 때에 발열, 기침 등의 증상이 있을 경우 체온 측정과 문진을 하고, 감염이 의심되면 지정병원으로 이송해 정밀검사를 한다고 주 멕시코 한국대사관은 설명했다.

한국과 중남미 사이 유일한 직항인 인천-멕시코시티 항공편을 주 7회 운항하는 아에로멕시코는 인천을 오가는 항공편의 일정 변경 수수료를 당분간 면제하기로 했다.

이탈리아계 국민이 많은 아르헨티나는 이탈리아를 오가는 하루 10차례 항공편의 승객에 대해 검역을 강화했다.

운하를 통한 선박 통행이 활발한 파나마도 비상사태를 선포하고 감염 지역을 통과한 선박은 반드시 당국에 그 사실을 알리도록 했다.

중남미 각국은 자국민에게 철저한 개인위생 관리도 재차 당부하고 나섰다.

아르헨티나, 우루과이, 파라과이 등 남미 국가들은 전통차 마테를 통에 담아 휴대하면서 한 빨대로 여럿이 나눠 마시는 문화가 있는데 보건당국은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마테를 나눠 마시지 말라"고 권고했다.

mihy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