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북한, 코로나19에 유치원·학교 일제히 개학 연기

송고시간2020-02-27 06:55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서울=연합뉴스) 류미나 기자 = 북한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대처하기 위해 전국의 유치원과 학교 개학을 연기했다.

전 주민이 청취하는 라디오 매체인 조선중앙방송은 27일 코로나19와 관련 "탁아소, 유치원으로부터 대학에 이르기까지 전염병 예방을 위한 교양과 방역사업이 힘있게 전개되고 있다"며 특히 "감염증이 퍼지는 것을 미리 막기 위해 학생들의 방학을 연장"했다고 언급했다.

별도로 대상 지역을 특정하지 않은 것으로 볼 때 이번 방학 연장은 전국적인 조치로 보인다. 개학 예정일도 밝히지 않았다.

북한에서 방학기간은 유치원과 초중고등학교의 경우 1월부터 2월 중순까지이며 대학교의 경우 1월 한달 정도로 알려졌다.

(ENG·中文) 면역 취약한 북한 "마스크 안 쓰면 죄"…수입품도 격리·소독

유튜브로 보기

방송은 이어 "학생들의 방학이 연장된 데 맞게 각급 학교들에서는 학생들에 대한 교육교양사업을 방법론있게 짜고드는 것과 함께 위생방역사업에 힘을 넣고 있다"며 학생과 교사들을 대상으로 한 방역활동을 상세히 소개했다.

또 북한은 교사와 학생이 거주하는 기숙사 시설을 철저히 소독하고, 기숙사생들에 대한 검진과 의학적 감시를 강화하고 있다.

우리의 초·중·고교에 해당하는 소학교와 초급·고급중학교에 서는 교사와 학부모 간 학생들의 건강 상태에 대한 긴밀한 소통을 독려하고 있다고 방송은 전했다.

아울러 전국 각지의 유치원과 탁아소 등 어린이와 영유아 보육시설에서도 실내 환기와 소독에 각별한 주의를 기울이는 한편 야외활동도 자제할 것을 주문했다.

버스 소독 중인 북한 근로자들
버스 소독 중인 북한 근로자들

(서울=연합뉴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27일 신형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을 위해 대중교통 운수수단들에 대한 소독사업을 진행하고 있다면서 서성구역 위생방역소 근로자들의 활동 모습을 사진으로 보도했다. 2020.2.27 [노동신문 홈페이지 캡쳐]

minary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