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한투증권 "코로나19 충격 덜한 서구권 매출비중 큰 기업 주목"

송고시간2020-02-27 08:15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삼성바이오로직스
삼성바이오로직스

[삼성바이오로직스 페이스북 캡처]

(서울=연합뉴스) 김기훈 기자 = 한국투자증권은 27일 신종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국내 증시가 부진을 겪는 가운데 감염병 사태의 충격이 덜한 서구권 매출 비중이 큰 기업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진홍국 연구원은 "제약·바이오 섹터 내에서 투자 대안의 첫 번째 조건은 코로나19의 노출이 아직 제한적인 미국과 유럽 등 서구권 매출 비중이 높아야 한다는 것"이라며 "코로나19는 현재까지 서구권보다는 아시아에서 상황이 심각하기 때문에 아시아 매출 비중이 높은 업체들은 상대적으로 피해가 클 수 있다"고 진단했다.

이어 "원/달러 환율도 급등하고 있어 수출(달러) 매출 비중이 높은 업체는 혜택을 볼 수 있는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또 "최근 코로나 사태로 소비가 위축되면서 소비재나 B2C(기업과 소비자간 거래) 품목 판매에 피해가 예상된다"며 "B2B(기업 대 기업 거래) 품목 혹은 필수 처방 의약품을 주로 취급하는 기업은 상대적으로 피해가 덜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진 연구원은 이런 조건들에 부합하는 투자 대안으로 삼성바이오로직스[207940]와 셀트리온[068270], 셀트리온헬스케어[091990]를 제시했다.

kihu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