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국제인권단체들 "올해 북한인권결의안 수위 높여야"…공개서한

송고시간2020-02-27 08:22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유엔 인권이사회, 내달 20일께 결의안 채택 전망

유엔총회, 제3위원회 북한인권결의안 처리
유엔총회, 제3위원회 북한인권결의안 처리

(서울=연합뉴스) 2019년 11월 14일(현지시간) 유엔본부에서 유엔총회 산하 제3위원회 회의가 진행되고 있다. [유엔 웹TV 캡처. 재판매 및 DB금지]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정빛나 기자 = 국제인권단체들이 연례 북한인권결의안 채택을 앞두고 유엔 인권이사회 이사국과 유럽연합(EU)에 결의안의 수위를 높여달라는 내용의 공개서한을 보냈다고 미국의소리(VOA) 방송과 자유아시아방송(RFA)이 27일 보도했다.

미국, 한국, 영국 등 10개국 30여개 단체 및 인권운동가가 참여한 공개서한은 결의안 초안 작성을 맡은 당사국인 EU와 인권이사국들이 북한에 대한 강력한 권고사항을 포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구체적으로는 모든 정치범수용소와 사형제도, 성폭력, 식량권, 이동의 자유, 북한에 의한 국제납치 사건 등을 언급하며 북한 당국의 인권유린 행태를 구체적으로 명시해야 한다고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EU 등의 주도로 작성되는 북한인권결의안은 2003년 유엔 인권이사회의 전신인 유엔 인권위원회에서 처음 채택된 이래 매년 채택되고 있다.

올해는 제43차 유엔 인권이사회 마지막 날인 내달 20일께 처리될 것으로 관측된다.

shin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