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대구시 직원 3명 밤사이 추가 확진…'코로나19 콘트롤타워' 비상

송고시간2020-02-27 08:47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파악 되지 않은 밀접접촉자 더 있다"

근무자 확진 판정으로 대구시청별관 폐쇄
근무자 확진 판정으로 대구시청별관 폐쇄

(대구=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 근무 직원 중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와 대구시 북구 산격동 대구시청별관이 폐쇄됐다. 사진은 26일 대구시청별관 모습. 2020.2.26 mtkht@yna.co.kr [2020.02.26 송고]

(대구=연합뉴스) 류성무 최수호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의 지역 '콘트롤타워' 역할을 하는 대구시가 직원의 잇따른 확진으로 비상이 걸렸다.

하룻밤 사이에만 직원 3명이 추가로 확진 판정을 받았다.

직원들의 불안감이 높아지고 있다. 코로나19 사태 대응에도 영향을 미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온다.

27일 보건 당국 등에 따르면 북구 산격동 대구시청 별관에 있는 건설본부 직원 1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 직원이 근무하는 별관 103동은 긴급방역 뒤 폐쇄됐다.

이 건물에는 대구시건설본부를 비롯해 취수원이전단, 기후대기과, 자연순환과, 공원녹지과 등이 있다.

대구시는 해당 건물 근무자들에게 재택근무를 하도록 할 계획이다.

또 팔공산 자연공원관리사무소 직원 1명과 도시철도건설본부 직원 1명도 각각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해당 시설은 일시 폐쇄됐다.

대구시장 "대구 확진자 340명 증가…13번째 사망자 발생"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근무자 확진 판정으로 대구시청별관 폐쇄
근무자 확진 판정으로 대구시청별관 폐쇄

(대구=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 근무 직원 중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와 대구시 북구 산격동 대구시청별관이 폐쇄됐다. 사진은 26일 대구시청별관 모습. 2020.2.26 mtkht@yna.co.kr (끝)

앞서 대구시청 별관에선 경제부시장 소관 부서 공무원 2명이 잇따라 확진을 받았다.

지난 25일 코로나19 확진자로 판정 난 경제부시장실 직원과 식사를 했던 한 직원은 추가 확진자로 판명 났으며, 일부 부서는 직원들이 밀접 접촉자로 분류돼 줄줄이 자가격리 조치됐다.

시가 확인한 자가격리 대상자 외에도 확진자와 밀접 접촉한 직원이 더 있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어 긴장감이 높다.

대구시는 "직원 감염경로 등에 대한 역학조사를 벌이고 있다"며 "조사에 따라 추가 자가격리 대상자 등이 더 나올 수 있다"고 밝혔다.

tjdan@yna.co.kr suh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