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전북 현역 의원들, 민주당 첫 경선서 희비 엇갈려

송고시간2020-02-27 09:35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전주=연합뉴스) 김동철 기자 = 더불어민주당의 4·15 총선 당내 첫 경선에서 전북지역 현역 국회의원들의 희비가 엇갈렸다.

김수흥 민주당 익산갑 후보
김수흥 민주당 익산갑 후보

[연합뉴스 자료사진]

익산갑 선거구의 이변이 눈에 띈다. 국회 사무차장 출신인 김수흥 예비후보가 승리했고, 3선의 이춘석 의원은 고배를 마셨다.

"전북도청의 익산 이전은 익산의 발전을 위한 확실하고, 충분하고, 필수적인 공약"이라며 "낙후된 익산을 살리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밝힌 김 후보의 차후 행보가 주목된다.

그는 본선에서 고상진 대안신당 예비후보와 전권희 민중당 예비후보 등과 경쟁을 벌인다.

안호영 민주당 완주·진안·무주·장수 후보
안호영 민주당 완주·진안·무주·장수 후보

[연합뉴스 자료사진]

그런 반면 민주당 전북도당 위원장인 안호영(완주·진안·무주·장수) 의원은 기업은행 부행장 출신인 유희태 예비후보의 추격을 따돌렸다.

경선 직후 "완주·진안·무주·장수군민과 당원의 지지를 하나로 모아 이번 총선에서 반드시 승리하겠다"고 다짐한 안 의원은 지역구의 국가 예산 1조원 시대 개막, 주민 생활에 필요한 입법 활동, 완주·진안·무주·장수의 상생·동반성장 등을 공약했다.

그는 본선에서 민주평화당 임정엽 예비후보와 재격돌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 외에 익산을 선거구는 27∼29일 경선을 치르고 전주갑과 전주을, 남원·임실·순창 선거구는 3월 3∼5일 경선을 치른다.

sollens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