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코로나19 초기 1월 유통가 편의점·온라인몰에 몰렸다

송고시간2020-02-27 11:0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마스크 판매 급증…전반적 매출에는 영향 안미쳐

(서울=연합뉴스) 고은지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초기 단계였던 1월 편의점과 온라인 유통업체의 마스크 판매가 크게 늘어났다.

다만 본격적으로 확산하기 전이어서 주요 유통업체 매출은 온·오프라인 모두 상승했다.

27일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1월 주요 유통업체 매출은 지난해 같은 달 대비 6.6% 성장했다. 오프라인 매출은 4.1%, 온라인 매출은 10.2% 증가했다.

편의점 마스크 판매
편의점 마스크 판매

[연합뉴스 자료사진]

오프라인의 경우 전년보다 이른 설 명절로 1월 선물세트 판매가 증가해 기업형 슈퍼마켓(SSM·-6.7%)을 제외한 대형마트(6.2%), 편의점(6.0%), 백화점(2.5%)의 매출이 모두 올랐다.

특히 편의점은 월말 코로나19로 인해 마스크 판매가 늘면서 생활용품 매출이 17.8% 급증했다.

온라인 유통업체는 설 명절 특수로 농수축산 선물세트와 상품권 판매가 늘었고 식품(18.9%), 서비스·기타(21.8%) 매출도 호조를 보였다.

코로나19로 스포츠(-3.0%), 패션·의류(-1.0%) 등 외부활동 관련 상품군의 매출은 감소했지만, 마스크를 비롯한 위생용품 판매가 늘어 생활·가구 매출은 10.0% 확대됐다.

조사 대상 유통업체는 오프라인은 백화점, 대형마트, 편의점 각 3개사와 SSM 4개사 등 13개사이고, 온라인은 이베이코리아, 11번가, 인터파크[108790], 쿠팡, 이마트[139480], 신세계[004170], 에이케이몰, 홈플러스, 갤러리아몰, 롯데닷컴, 롯데마트몰, 위메프, 티몬 등 13개사이다.

주요 유통업체 1월 매출 증감률
주요 유통업체 1월 매출 증감률

[산업부 제공]

eu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