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거제 옥포지구대 조사자 발열에 폐쇄…창원 팔용파출소 폐쇄해제

송고시간2020-02-27 09:4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지구대 소속 11명과 이송 도운 경찰관 4명 등 15명 격리

신종 코로나 대응 '최전선' 경찰 (CG)
신종 코로나 대응 '최전선' 경찰 (CG)

[연합뉴스TV 제공]

(창원=연합뉴스) 한지은 기자 = 경남 거제경찰서 옥포지구대에서 조사를 받던 40대 남성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증세를 보여 지구대가 임시 폐쇄됐다.

27일 거제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1시 51분께 재물손괴 혐의로 조사를 받던 A(42)씨가 발열 증상을 보여 거제보건소 선별진료소로 이송됐다.

경찰은 A씨에 대한 검사 결과가 나올 때까지 파출소 건물을 폐쇄한다.

접촉 가능성이 있는 소속 경찰관 11명은 파출소 내에 격리됐다.

A씨 이송을 도운 거제경찰서 형사 4명도 격리된다.

27일 낮 출근하는 옥포지구대 소속 경찰관들은 인근 연초파출소·아주지구대 등에서 근무하면서 관내 신고를 처리한다.

A씨의 검체 결과는 28일께 나올 예정이다.

한편 전날 창원서부경찰서 팔용파출소에서 조사를 받다가 코로나19 증세를 호소한 남성은 검사 결과 '음성'으로 확인됐다.

팔용파출소는 이날 오후 7시부터 폐쇄를 해제하고 정상 근무 중이다.

contactj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