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北, 외국인을 위한 평양∼블라디 특별 항공편 마련할 것"

송고시간2020-02-27 09:55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러 관영 타스 통신, 北 주재 유럽 외교관계자를 인용 보도

(블라디보스토크=연합뉴스) 김형우 특파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관련, 북한이 외국인들을 위한 특별 항공편을 마련할 것으로 보인다고 러 관영 타스 통신이 최근 보도했다.

블라디보스토크로 입국하는 고려항공 항공편.
블라디보스토크로 입국하는 고려항공 항공편.

[연합뉴스 자료사진]

27일 보도에 따르면 북한에 주재하는 유럽 외교관계자는 전날 타스에 "북한 정부가 검역 기간 평양에서 나가길 원하는 외국인들을 위해 평양과 블라디보스토크를 오가는 항공편을 마련한다는 공문을 받았다"고 말했다.

외교관계자는 항공편의 정확한 운항 날짜는 알려지지 않았다며 "북한 당국은 평양을 떠나면 전염방지 비상대책이 취소될 때까지는 돌아올 수 없을 것이라고 공지했다"고 덧붙였다.

타스는 북한의 코로나19 검역 기간에는 별도의 평양∼블라디보스토크 고려항공 항공편은 없을 것이라고 전했다.

지금까지 러시아와 북한을 연결하는 노선은 북한의 고려항공편이 유일했다.

고려항공은 과거 평양-블라디보스토크 노선에 주 2회(월·금요일) 취항해 왔다.

하지만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지난달 31일 북한은 나라 밖과 연결하는 육·해·공 통로를 모두 차단했다.

얼마 지나지 않아 북한 주재 러시아대사관은 자체 페이스북 계정을 통해 평양∼블라디보스토크 항공편 노선과 양국 여객열차 운행의 중단 사실도 알렸다.

항공편에 이어 철도까지 막히면서 러시아와 북한 간 교통편이 사실상 완전히 차단됐다.

vodcast@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