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한은, 금융중개지원대출 한도 30조원으로 5조원 증액

송고시간2020-02-27 10:01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금융통화위원회 주재하는 이주열 한은 총재
금융통화위원회 주재하는 이주열 한은 총재

(서울=연합뉴스)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27일 서울 중구 한국은행에서 열린 금융통화위원회를 주재하고 있다. 2020.2.27 [한국은행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지헌 기자 =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는 27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피해업체에 대한 금융지원 확대를 위해 금융중개지원대출 한도를 기존 25조원에서 30조원으로 5조원 증액하기로 의결했다고 밝혔다.

긴급 금융 지원 확대를 통해 코로나19 피해로 자금난에 빠진 업종을 지원한다는 취지다.

관광, 외식, 유통 등 서비스업을 영위하는 중소기업, 중국으로부터 원자재·부품 조달 또는 대(對)중국 수출 애로 등으로 어려움을 겪는 중소 제조업체에 5조원(은행 대출 기준 10조원)을 지원한다.

이중 4조원을 지방소재 중소기업에 지원하되 특히 피해가 큰 대구·경북 지역에 집중 지원한다고 한은은 설명했다.

아울러 한은은 금융중개지원대출 프로그램 가운데 한도가 소진되지 않은 프로그램(중소기업대출안정화 프로그램)의 여유 한도를 활용해 창업기업 및 일자리 창출 기업에 실질적으로 1조원(은행 대출 기준 약 2조원)을 증액해 지원하기로 했다.

금융중개지원대출은 한은이 금융기관에 저리로 자금을 공급해 중소기업 등 신용이 부족한 부문에 대출이 확대되도록 유도하는 제도다.

한은, 금융중개지원대출 한도 30조원으로 5조원 증액 - 2

pa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