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광주·전남 신천지 3만6천명 전수조사 개시…"전화만으로 한계"(종합)

송고시간2020-02-27 11:17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시·군·구 공무원 2천명 동원, 유증상자 찾기 속도전

방문 확인·교인 가족까지 발열 조사 등 적극적 조치 요구도

신천지 신도 전수조사
신천지 신도 전수조사

(광주=연합뉴스) 손상원 기자 = 27일 오전 광주시 공무원들이 신천지 신도 명단을 토대로 증상 유무 등 확인 전화를 하고 있다. 2020.2.27 sangwon700@yna.co.kr

(광주=연합뉴스) 손상원 기자 = "안녕하십니까. 광주시청입니다.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해 고위험군에 대한 확진 환자 접촉 및 호흡기 증상 여부 등을 파악하고자 전화드리게 됐습니다."

신천지가 정부에 제출한 전국 신도 명단을 토대로 광주시도 지역 신도들을 대상으로 전수조사에 들어갔다.

광주시는 27일 오전 9시 본청, 종합건설본부, 상수도 사업본부 등 소속 공무원 1천400여명을 동원해 전화 문진을 시작했다.

통보된 명단은 2만2천880명으로 시가 애초 파악한 2만6천715명보다 약 4천명 적다.

광주시가 5천378명으로 추정한 예비 신도 개념의 교육생도 빠졌다.

전남도도 1만3천597명의 도내 신천지 교인 명단을 토대로 전수조사를 시작했다.

시군별 교인 숫자는 공개하지 않기로 했지만, 순천이 6천여명으로 가장 많고 여수·목포가 각각 3천여명 정도인 것으로 알려졌다.

시군 지자체 공무원 600명이 동원돼 1인당 20~30명의 교인을 맡아 전화로 본인 확인과 직업, 건강 상태 등을 점검하고 있다.

공무원들은 인적 사항 등 본인 확인을 한 뒤 의료기관, 사회복지시설, 어린이집, 초등학교 근무자 등 고위험 직업군에 해당하는지 묻는다.

16일 전후로 신천지 대구교회와 청도 대남병원, 광주 확진자가 거쳐 간 남구 주월동·월산동 교육 센터에 방문하거나 확진자와 접촉했는지 질문 뒤에는 본인 또는 가족 중에 발열, 기침, 목 아픔 등 증상자가 있는지 확인한다.

두 차례 전화에도 연락이 닿지 않으면 문자메시지를 발송하고 이후에도 통화가 되지 않을 경우 경찰의 협조를 받아 소재를 파악하기로 했다.

신천지 신도 전수조사
신천지 신도 전수조사

(광주=연합뉴스) 손상원 기자 = 27일 오전 광주시 공무원들이 신천지 신도 명단을 토대로 증상 유무 등 확인 전화를 하고 있다. 2020.2.27 sangwon700@yna.co.kr

유증상자가 나오면 곧바로 보건소에 연락해 검사를 받게 한다.

광주시는 이날 오전 중 통화가 연결된 대상을 상대로 1차 조사를 마치고 결과 확인과 함께 2차 조사에 들어갈 방침이다.

그러나 본인 진술에만 의존한 소극적 전수 조사는 한계가 있을 것이라는 지적이 나온다.

신도 수가 애초 알려진 것보다 적고 교육생이 명단에서 빠진 점도 전수 조사의 신뢰도나 완결성을 떨어뜨린다는 평가도 있다.

확인 대상자들이 수신하지 않는 경우를 차치하더라도 전화에서 위험 지역 방문, 확진자 접촉 사실, 증상 발현 등을 제대로 답변하지 않으면 효과가 반감할 수도 있다.

일각에서는 확인된 대상만이라도 방문 조사를 통해 가족까지 발열 등 증상 측정을 해야 한다는 요구도 나온다.

광주시 관계자는 "일단은 기존 방식대로 신속하게 전수조사를 마치고 부족한 부분을 보완하는 방안을 마련하겠다"며 "유증상자를 찾는 일이 무엇보다 시급한 만큼 전수조사의 효과를 높이려고 신천지 측에도 협조를 요청했다"고 말했다.

코로나19 신규환자 334명, 총 1천595명…대구 1천명 넘어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cbebop@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