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난징 도착 아시아나기 中승객 1차양성…한국인 '격리' 길어질듯

송고시간2020-02-27 10:41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어린이 포함 한국인 65명 격리 중…LG 계열사·협력업체 직원 다수

"아시아나기 승무원은 현지서 격리 대상 포함 안 돼 귀국"

"한국인은 이쪽으로"
"한국인은 이쪽으로"

(상하이=연합뉴스) 지난 25일 오후 중국 난징공항 입국장에서 한국 승객들이 줄을 서 방역 당국의 조사를 받고 있다. 입국장 외국인 안내판에 '한국인'이라는 글자가 적혀 있다. 2020.2.25 [독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끝)

(상하이=연합뉴스) 차대운 특파원 = 아시아나기를 타고 중국 장쑤성 난징(南京)에 도착한 우리 국민들이 대규모로 강제 격리된 가운데 이 비행기에 함께 탄 중국인 승객 일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1차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다.

27일 난징에 격리된 국민들에 따르면 지난 25일 인천에서 출발해 난징에 도착한 아시아나항공 OZ349편 내부에서 발열 증세를 보인 중국 국적자 3명에 대한 코로나19 1차 검사 결과, 1명에게서 양성 반응이 나왔다.

중국 보건당국은 추가 검사를 통해 조만간 발열 증세를 보인 이들의 코로나19 확진 여부를 판정할 예정이다.

아직 최종 결과가 나온 것은 아니지만 아시아나 OZ349편에서 1차 양성 판정이 나옴에 따라 현재 이 비행기에서 함께 탔던 우리 국민의 강제 격리 기간이 더 길어질 가능성이 한층 커졌다.

중국 당국은 지난 25일 오후 OZ349편이 내리고 나서 발열 증세를 보인 중국인 주변 좌석을 중심으로 총 94여명을 우선 인근 호텔에 나눠 강제 격리 조치했다.

이 중 65명이 한국인이며 이 가운데는 일부 유아와 어린이도 포함되어 있다. 나머지는 29명은 대부분 중국 국적자다.

격리된 우리 국민 중 다수는 난징에 사업장이 있는 LG화학 등 LG그룹 계열사와 협력 업체 임직원들이다.

우리 외교 당국은 난징시 당국이 정식으로 검사 결과를 통보해오면 해당 항공사 측과도 내용을 공유할 방침이다.

만일 승무원 중 일부가 발열 증세를 보인 승객들과 부분적으로라도 접촉을 했다면 이들에 대한 의학 관찰이 필요할 수 있기 때문이다.

해당 항공기에 탑승했던 승무원들은 격리 대상에 포함되지 않아 모두 한국에 돌아간 것으로 전해졌다.

cha@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