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감염 모른채 잠입한 추수꾼 있나…'스포트라이트' 신천지 추적

송고시간2020-02-27 10:4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신천지 대구교회
신천지 대구교회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송은경 기자 박소연 인턴기자 = JTBC 탐사보도 프로그램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는 27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 감염 사태로 꼽힌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신천지)을 추적한다고 예고했다.

코로나19의 국내 확진자가 1천명을 넘어섰다. 첫 확진자 발생 후 37일 만이다. 특히 신천지 신도인 31번 확진자 발생 후 코로나19는 무서운 속도로 확산 중이다. 전체 확진자의 약 50%는 대구 신천지 교인으로 밝혀졌다. 신천지 대구교회는 어떻게 슈퍼 감염지가 되었을까.

제작진은 신천지 대구교회를 추적하던 중 대구교회 출신의 신도로부터 한 통의 전화를 받았다. 그는 대구 신천지 교회의 실체를 털어놓았다. 그리고 5년간 신천지에서 활동했다는 제보자는 신천지의 은밀한 포교 방식과 미묘한 예배 문화에 관해 이야기했다.

일선 교회로 파고드는 이른바 '추수꾼'의 정체. 제보자는 2주 이상 잠복기 때문에 감염 여부를 모른 채 일선 교회에 잠입한 추수꾼이 있을 수 있다고 전했다.

신천지에서 무더기 확진자가 나온 후에도 교인들의 행방을 파악하는 데 일주일이 걸렸고 그 사이 감염자가 무차별로 확산했다. 급기야 지난 24일,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신천지 관련 시설을 강제봉쇄하고 집회를 금지하는 긴급행정명령을 시행했다. 경기도는 과천시에 위치한 신천지 총회 본부에서 신도 3만 3천여명 명단을 확보했다.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슈퍼전파 신천지 추적!' 편은 오늘 밤 9시 30분 방송.

중국 우한에 교회 설립 준비 했다던 신천지..."작년 12월까지 모임"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nora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