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중앙정신건강지원단 "전국 폐쇄병동 감염관리 실태 조사해야"

송고시간2020-02-27 10:46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청도대남병원 사례는 정신질환자 치료 민낯 드러낸 것"

(서울=연합뉴스) 김길원 기자 = 국가 정신건강증진사업을 주관하는 중앙정신건강복지사업지원단(중앙지원단)이 청도대남병원에 입원 환자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연관돼 숨진 것과 관련해 전국 정신건강의학과 폐쇄병동의 감염관리 현황에 대한 철저한 조사가 필요하다는 입장을 내놨다.

27일 기준으로 국내 코로나19 관련 사망자 12명 중 7명이 청도대남병원에서 나왔다.

중앙지원단은 이날 언론에 배포한 입장문에서 "이번 사태를 통해 우리 사회의 가장 취약한 분야 중 하나인 정신질환자의 치료환경 민낯이 드러나고 있다"면서 "우리 사회가 정신질환에 대한 편견으로 인해 정신적 어려움을 가진 사람들을 격리하고 열악한 상황에 방치해 온 것은 아닌지 돌아봐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만성 정신장애인들도 자신이 사는 지역사회에서 적절한 치료와 재활서비스를 받을 수 있는 환경을 마련해 갈 것을 촉구했다.

중앙지원단은 이를 위해 우선 전국 정신건강의학과 폐쇄병동의 감염관리 현황을 철저히 조사하고, 관련 전문가 단체들과 협력해 조속한 시일 내에 대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또 정신건강복지센터와 정신재활기관 등 지역사회 서비스 기관은 대규모 강좌, 주간재활프로그램 등을 포함한 집단 상담, 직접 상담, 출장 등을 잠정 연기 또는 취소해달라고 요청했다.

다만, 서비스 이용 회원의 증상 악화나 재발이 발생하지 않도록 통신 연락 등을 통해 세심히 살피는 집중적인 사례관리가 각별히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중앙지원단은 이어 "왜곡된 정보에 따른 과도한 불안과 공포는 자신에게도 해가 되며 문제 해결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면서 "성숙한 시민의식으로 전염병 극복에 힘과 지혜를 모아야 한다"고 조언했다.

청도대남병원 내부 모습
청도대남병원 내부 모습

[신종감염병 중앙임상위원회 제공.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금지]

bi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