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중기 70% "코로나19 경영 타격"…김기문 "착한 임대인운동 전개"(종합)

송고시간2020-02-27 11:55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중기중앙회 긴급 실태조사…직격탄 맞은 소상공인 위해 중기 참여 촉구

(서울=연합뉴스) 김보경 윤지현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경영상 타격을 받고 있다는 중소기업의 비중이 이달 초와 비교해 2배 이상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중소기업중앙회는 국내 300개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25~26일 실시한 '코로나19 관련 중소기업 경영실태 조사'에서 응답 기업의 70.3%가 코로나19 확산으로 경영상 타격을 받는 것으로 조사됐다고 27일 밝혔다.

이달 초 실시된 중기중앙회의 조사에서는 이 같은 응답률이 34.4%였다.

세부적으로는 수출입기업의 72.3%, 국내 서비스업체의 67.6%가 경영상 타격을 호소했다. 1차 조사 때의 응답률은 수출입기업의 경우 31.0%, 국내 서비스업체는 37.9%였다.

정부가 중점적으로 추진해야 할 지원책으로는 '피해기업에 대한 특별보증 및 지원 확대'(62.0%), '고용 유지 지원금 확대'(47.3%), '한시적인 관세·국세 등 세금납부 유예방안 마련'(45.7%) 등이 꼽혔다.

수출입기업의 51.6%는 중국 공장의 가동 중단으로 납품 차질을 겪었다고 말했다. 중국 방문 기회 축소로 차질을 겪은 업체도 40.1%에 달했다.

국내 서비스업체의 66.5%가 내방객 감소와 경기 위축에 따른 매출 축소를 경험했다고 응답했다. 코로나19 감염이 의심되는 직원들의 휴무로 인력난이 발생했다는 업체도 7.6%로 나타났다.

이 외에도 원부자재 수입 애로와 국산 원부자재 대체 비용 증가, 중국 근로자 격리에 따른 현지 공장 가동 중단 등의 피해 사례가 있었다.

김기문 중기중앙회장
김기문 중기중앙회장

[중소기업중앙회 제공]

한편, 김기문 중기중앙회장은 이날 긴급 기자간담회를 열고 코로나19 대응을 위해 중소기업계가 '착한 임대인 운동'을 전개하자고 제안했다.

'약자가 약자를 보호한다'는 상생 정신에 따라 코로나19로 가장 큰 타격을 입은 소상공인을 위해 임대업을 하는 중소기업이 먼저 임대료를 인하하자는 것이다.

중기중앙회는 중소기업 단체·조합 657개, 노란우산공제 가입자 중 17만명 임대사업자에게 참여를 독려할 계획이다.

특히 코로나19가 급격히 확산한 대구시에 대해서는 시(市)와 협의해 대구중소기업전시판매장 입점업체들의 임대료를 50%까지 인하한다.

김 회장은 "그동안 중소기업계는 대기업과 중소기업의 상생을 말하며 정부로부터 많은 정책적 지원과 혜택을 받아왔다. 이제는 중소기업이 소상공인과의 상생을 돌아봐야 할 때"라면서 "서비스업 소상공인 75%가 임차사업장임을 고려하면 작게나마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코로나19가 갑자기 확산하는 바람에 중소기업들이 혼란스럽고, 현실적으로 어려운 부분도 크다"면서 "중기중앙회는 그런 의견을 잘 취합해 기업 피해를 지원할 수 있도록 최대한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yjh@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