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마하티르 말레이시아 전 총리 "여전히 지지받으면 총리 복귀"

송고시간2020-02-27 10:56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TV 연설로 사임 이유 밝혀…"소속 당이 나집 당과 손잡으려 해"

(자카르타=연합뉴스) 성혜미 특파원 = 지난 24일 갑자기 사퇴한 뒤 임시 총리로 임명된 마하티르 모하맛(94) 말레이시아 전 총리가 26일(현지시간) TV 연설을 통해 사퇴 이유를 밝히고 "내가 정말로 여전히 지지를 받는다면 총리로 돌아오겠다"고 밝혔다.

마하티르 전 총리 TV 연설
마하티르 전 총리 TV 연설

[EPA=연합뉴스]

세계 최고령 국가 정상이었던 마하티르는 지난 총선 당시 안와르 이브라힘(72) 인민정의당(PKR) 총재와 힘을 합치는 대신, 취임 후 2∼3년 안에 안와르에게 총리직을 넘겨주기로 약속했다.

하지만, 이날 연설에서 마하티르 총리는 '지지'가 있다면 안와르가 아닌 자신이 총리직을 다시 맡겠다는 의사를 표명했다.

마하티르는 소속 당인 말레이시아원주민연합당(PPBM)이 인민정의당(PKR)과 함께 구성한 집권당 연합 희망연대(PH)에서 탈퇴하고, 야당인 통일말레이국민조직(UMNO), 범말레이시아이슬람당(PAS)와 새로운 연립정부를 구성하려 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만약 그렇게 되면 UMNO가 정부를 장악할 것"이라며 "다른 당에 합류하고자 UMNO를 탈퇴한 의원들은 받아들일 수 있지만, 여전히 UMNO에 있는 의원들을 받아들이는 것은 용납할 수 없다. 그래서 사퇴할 수밖에 없었다"고 말했다.

UMNO는 현재 부패 혐의로 재판받고 있는 나집 라작 전 총리 소속 당으로, 61년간 장기집권하며 무소불위의 권력을 누렸다.

마하티르 모하맛 전 말레이시아 총리
마하티르 모하맛 전 말레이시아 총리

[AP=연합뉴스

마하티르는 "권력과 지위가 모든 것이 되는 것을 원치 않아 사임했다. 나에게 권력과 지위는 목적을 위한 수단일 뿐, 국가의 이익이 목표"라고 강조했다.

이어 "내가 지지를 받는 것이 사실이라면 돌아오겠지만, 그렇지 않다면 (총리로) 선택되는 누구든 받아들이겠다. 리더십을 바꿀 기회는 항상 거기에 있다"고 덧붙였다.

마하티르는 정치 혼란을 만든 데 대해 국민에게 사과하고, 자신에게 다시 기회가 주어진다면 정당이나 정파에 한정되지 않고, 여·야 추천 인물 중심으로 거국중립내각(unity government)을 꾸리겠다고 밝혔다.

안와르 이브라힘(72) 인민정의당(PKR) 총재
안와르 이브라힘(72) 인민정의당(PKR) 총재

[EPA=연합뉴스]

말레이시아 국왕은 마하티르의 사의를 수용하면서 내각을 해산했다. 각 부처는 장관 없이 운영되고 있다.

국왕은 차기 총리 선정을 위해 222명의 의원을 차례로 만나 누가 과반의 지지를 받는지 판단할 예정이다.

말레이시아 헌법에는 국왕이 다수 의원의 신임을 받는 사람을 총리로 지명할 수 있게 돼 있다.

안와르 소속 당을 포함해 현지 정당들은 의석 과반수인 112석을 모아 차기 정부를 구성하고자 치열한 물밑 싸움을 벌이고 있다고 베르나마통신 등 현지 매체들은 보도했다.

noanoa@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