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인도, 일본 크루즈 탑승 자국민 119명 뉴델리로 데려와

송고시간2020-02-27 11:03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14일간 격리 예정…코로나19 확진자 16명은 일본서 치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가 속출한 크루즈선이 일본 요코하마항에 정박한 모습[AFP=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가 속출한 크루즈선이 일본 요코하마항에 정박한 모습[AFP=연합뉴스]

(뉴델리=연합뉴스) 김영현 특파원 = 인도 정부가 전세기를 투입,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가 속출한 일본 크루즈선에서 자국민 119명을 본국으로 데려왔다.

ANI통신 등 인도 매체는 일본 요코하마(橫浜)항에 정박 중인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에 탑승한 자국민 119명과 외국인 5명이 특별 전세기 에어인디아편으로 27일 오전 수도 뉴델리에 도착했다고 보도했다.

외국인의 국적은 스리랑카, 네팔, 남아프리카공화국, 페루다.

S. 자이샨카르 인도 외무부 장관은 이날 트위터를 통해 이런 사실을 알리며 "(귀환 작업에) 협조해준 일본 당국에 감사한다"고 밝혔다.

귀환한 이들은 코로나19 검사에서 모두 음성판정을 받은 상태다. 다만, 인도 정부는 이들을 격리 시설로 옮겨 14일 더 경과를 관찰할 예정이다.

이 크루즈선에는 승무원 132명과 승객 6명 등 138명의 인도인이 탑승했다.

이 가운데 코로나19 확진자 16명은 일본 병원에서 격리 치료를 받고 있다. 다른 3명은 이번 전세기에 탑승하지 않고 일본에 남기로 했다.

일본 매체에 따르면 약 3천700명의 크루즈선 승객과 승무원 중 지금까지 705명이 감염된 것으로 집계됐다.

인도 내에서는 현재 3명의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왔다. 3명 모두 지난달 코로나19 발원지인 중국 우한(武漢)에서 남부 케랄라주로 돌아온 유학생이다.

인도는 지난 1일과 2일에도 전세기를 동원해 650여명의 우한 지역 거주 자국민을 데려왔다.

인도 에어인디아 소속 항공기. [AP=연합뉴스]

인도 에어인디아 소속 항공기. [AP=연합뉴스]

cool@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