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민주, 잇단 설화에 '신중모드'…"국민과 호흡 못맞춰" 내부 한숨

송고시간2020-02-27 11:25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김부겸 "메시지 관리 실패 안타까워"…홍의락 "답답하고 잠 안와…고민이 없어 보여"

통합당엔 "정치적 계산 따른 공세 하지 마라"

정책조정회의서 발언하는 이인영 원내대표
정책조정회의서 발언하는 이인영 원내대표

(서울=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가 2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0.2.27 yatoya@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유미 홍규빈 기자 = 더불어민주당이 여권의 끊이지 않는 설화로 비판 여론이 높아지자 27일 '발언에 신중해야 한다'며 내부 단속에 나섰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국민 정서가 민감해진 상황에서 국민의 눈높이에 맞지 않는 발언이 잇달아 나와 사실상 메시지 관리에 실패했다는 지적이 제기된다.

박찬대 원내대변인은 이날 국회 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여권의 발언 논란과 관련, "많은 국민이 우려하는 위기 상황인데 실질적 뜻이 말로 표현되는 것과 다르다 하더라도 말 한마디 조심스럽게 하자는 컨센서스가 (당내에) 있다"고 말했다.

그는 "기사화되는 내용과 우리가 이야기하는 내용 사이에 간극이 있다면 최초의 입에서 나오는 말을 신중하게 해야 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언급했다.

최근 이틀 새 여권에서는 여론의 거센 후폭풍을 맞은 발언이 잇따랐다.

지난 25일 홍익표 수석대변인의 "대구·경북 봉쇄 조치" 발언, 26일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의 "코로나19 확산의 가장 큰 원인은 중국에서 들어온 한국인" 발언, 박광온 최고위원의 "확진자 증가는 국가 체계가 잘 작동했다는 것" 발언이 대표적이다.

민주당 의원들 사이에서는 이런 '말실수'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특히 코로나19에 대한 정부·여당의 대응 하나하나에 이목이 쏠리는데, 각종 부적절한 언행이 4·15 총선을 앞두고 민심에 악재로 작용할까 걱정하는 분위기다.

대구·경북 지역 공동선대위원장인 김부겸 의원은 이날 KBS라디오 '김경래의 최강시사'에 출연, "메시지 관리라는 측면에서 여권이라는 것은 무한책임을 져야 하는 것 아닌가"라고 말했다.

김 의원은 "그런 점에서 여권 전체가 조금 더 늠름하고 안심을 줄 수 있는 메시지 관리에 실패하고 있는 게 아니냐는 안타까움이 있다"고 밝혔다.

대구 북을이 지역구인 홍의락 의원은 페이스북에 '"대구 봉쇄"로 혼쭐나고도 자화자찬…민심 못 읽는 민주당'이라는 제목의 기사 링크를 걸고 "답답하다. 잠도 오지 않는다. 고민이 없어 보인다. 국민과 호흡을 맞추지 못한다. 따로 논다. 걱정이다"라고 적었다.

김진표 의원은 KBS라디오에서 '봉쇄' 발언 논란에 대해 "전문가들이 쓰는 용어를 그대로 쓰다 보니 오해를 일으켰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여권의 메시지 논란에 대해 "그런 것들을 더 노력해야겠죠"라고 언급했다.

더불어민주당 정책조정회의
더불어민주당 정책조정회의

(서울=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가 2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0.2.27 yatoya@yna.co.kr

당 지도부도 안팎의 비판 여론을 심각하게 받아들이는 분위기다.

전날 이해찬 대표가 회의에서 "말 한마디 실수도 코로나19 대응 전선에 구멍을 낼 수 있음을 명심해야 한다"며 '긴장감'을 주문한 것도 이런 분위기를 반영한 것으로 보인다.

당 관계자는 통화에서 "홍 수석대변인의 사퇴는 사실상 당 지도부의 인사 조치"라며 "이 자체가 당 사람들에게 발언에 신중해야 한다는 메시지를 주는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민주당은 지나친 정치 공세나 가짜뉴스에는 엄정 대응하겠다는 방침이다.

특히 코로나19 확산 사태를 놓고 정부·여당의 방역 실패를 주장하는 미래통합당의 공세를 차단하는 데 주력하고 있다.

김영호 원내부대표는 이날 회의에서 통합당을 겨냥해 "국민의 생명을 지키기 위해 사력을 다해 싸우는 정부를 가짜뉴스와 입에 담기 어려운 말로 등 뒤에서 무차별 공격하는 것은 참담한 일"이라며 "지금은 선거를 생각하며 정치적 계산에 따라 정부를 무차별 공격할 때가 절대 아니다"라고 비판했다.

김 원내부대표는 전날 통합당에서 나온 "이 정부는 태어나지 말아야 할 귀태"(정병국 의원 페이스북), "정부가 우한 페렴을 대구 코로나라 칭했다"(대구·경북 의원 성명) 등 발언을 거론하며 이를 정치공세라고 규정했다.

yumi@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