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원양어선 등 원격진료 서비스 올해 100척으로 확대

송고시간2020-02-27 11:25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해양수산부, 시범사업 대상에 20척 추가…응급상황 신속 대처

(서울=연합뉴스) 장하나 기자 = 해양수산부는 원양어선 등 먼 바다를 항해하는 선박의 선원들이 의료 서비스를 더욱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올해 해양원격의료지원 시범사업 대상에 선박 20척을 추가한다고 27일 밝혔다.

이에 따라 올해 시범사업 대상은 총 100척, 2천500여명이 된다.

육상과 달리 먼 바다에서는 응급상황 발생 시에도 신속하게 구조하거나 병원으로 바로 이송할 수 없는 경우가 대부분이기 때문에 응급상황 발생 초기에 신속하고 적절한 의사의 응급처치 지도가 중요하다.

2015년부터 추진된 해양원격의료지원 시범사업은 선박과 해양원격의료센터(부산대 병원) 간 위성통신을 통해 선원의 건강 상태를 체계적으로 관리하고, 응급상황 발생시 실시간으로 원격의료 서비스를 제공하는 보건의료사업이다.

작년에는 원양선박 80척, 선원 1천912명에게 응급·처치지도 649건, 건강상담 9천87건, 의료자문 394건 등 총 1만130건의 원격의료 서비스를 지원했다.

이종호 해수부 선원정책과장은 "해양원격진료 서비스로 선박 내 응급상황에 신속히 대처해 선원 의료복지 수준이 한층 높아질 것"이라며 "앞으로도 해양원격의료지원 시범사업을 지속적으로 확대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위성전화로 원양선원 원격진료
위성전화로 원양선원 원격진료

[연합뉴스 자료사진]

hanajjang@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