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코로나19 우려로 도쿄올림픽 성화 봉송 행사 무관중 검토

송고시간2020-02-27 11:31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동일본 대지진 9주기 추도식도 대폭 축소 검토…취소 가능성도

코로나 확산에 도쿄올림픽 성화 봉송 무관중 검토(CG)
코로나 확산에 도쿄올림픽 성화 봉송 무관중 검토(CG)

[연합뉴스TV 제공]

(도쿄=연합뉴스) 김호준 특파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라 다음 달에 개최되는 도쿄올림픽·패럴림픽 성화 도착식과 출발식 등 성화 관련 행사도 무관중으로 규모를 축소하는 방안이 검토되고 있다고 요미우리신문이 27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도쿄올림픽·패럴림픽 대회 조직위원회는 다음 주께 성화 봉송 관련 기본방침을 정해 성화 봉송 주자가 달리는 각 지방자치단체가 관련 행사에 대응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무관중 여부는 일본 내 코로나19 감염 상황을 고려해 최종 판단할 방침이다.

성화는 다음 달 20일 올림픽 발생지인 그리스에서 미야기(宮城)현 소재 항공자위대 마쓰시마(松島) 기지로 항공편으로 도착한다.

도착식에는 모리 요시로(森喜朗) 조직위 회장 등이 참석한다. 같은 달 26일 후쿠시마(福島)현 축구시설인 'J빌리지'에서 열리는 성화 출발식에는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가 참석한 것으로 보인다고 요미우리는 전했다.

아베 총리는 전날 코로나19 대책회의에서 앞으로 2주 동안 많은 사람이 모이는 전국적인 스포츠 및 문화 행사의 연기나 중지, 또는 축소를 요청했다.

성화 관련 행사는 스포츠 및 문화 행사 자제 요청 기간 이후에 열리지만, 조직위는 감염증 확대 예방을 우선으로 한다는 자세를 보이고 있다.

무토 도시로(武藤敏郞) 조직위 사무총장은 전날 기자들에게 "(성화 관련 행사의) 축소를 포함해 어떻게 하면 감염 확대를 막을 수 있을지 생각하겠다"고 말했다.

3월 26일 후쿠시마현을 출발한 성화는 일본 47개 도도부현(都道府縣·광역자치단체)을 돌아 7월 24일 열리는 도쿄올림픽 개회식 때 도쿄도(東京都) 국립경기장 성화대에 점화된다.

한편, 일본 정부는 다음 달 11일 열리는 동일본 대지진 9주기 추도식도 참가자를 줄이는 등 규모를 대폭 축소해 개최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교도통신이 이날 보도했다.

앞서 일본 정부는 지난 달 21일 각의(閣議)를 통해 9주기 동일본 대지진 추도식을 도쿄도 지요다(千代田)구 국립극장에서 개최하기로 결정한 바 있다.

3월에도 코로나19 감염증 확산이 이어지면 추도식을 개최하지 않는 방안도 배제하지 않고 있다고 복수의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교도는 전했다.

hoju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