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의사·간호사 등 490명 "대구 가겠다"…코로나19 의료봉사 지원

송고시간2020-02-27 11:44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정부, 임용예정 공보의 750명 3월5일 조기임용 역학조사 등에 투입

(서울=연합뉴스) 채새롬 기자 = 대구 지역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자 검체 채취와 치료를 돕기 위해 의료봉사에 지원한 의료진이 현재까지 500명에 육박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방부는 의료인력 지원을 위해 올해 신규 임용 예정인 공중보건의사 750명을 조기 임용하기로 했다.

'대구에 현재 의사 24명, 간호사 167명, 임상병리사 52명 등이 신청해 주셨습니다'
'대구에 현재 의사 24명, 간호사 167명, 임상병리사 52명 등이 신청해 주셨습니다'

(세종=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김강립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제1총괄조정관(보건복지부 차관)이 27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 결과 등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 2020.2.27 kjhpress@yna.co.kr

김강립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제1총괄조정관은 27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이달 24일부터 대구지역에서 봉사할 의료인을 모집한 결과 이날 오전 9시까지 총 490명이 지원했다"고 설명했다.

직무별 지원자는 의사 24명, 간호사 167명, 간호조무사 157명, 임상병리사 52명, 행정직 등 90명이다. 전날 오전 9시 기준(205명)보다 285명 늘어났다.

김 총괄조정관은 "대구 지역의 코로나19 선별검사에 참여한 의료인에게 경제적인 보상과 더불어 지역사회를 위한 헌신을 치하하는 방안을 강구할 예정"이라며 "앞으로도 뜻있는 분들이 계속 신청해주시기를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정부는 파견인력에 대한 경제적 보상으로 군인·공보의·공공기관에는 위험에 대한 보상수당(의사 12만원, 간호사 7만원 등)을 지급하고, 민간 인력에는 메르스 당시 정산 단가(의사 일 45만∼55만원 등)에 준해 지급할 예정이다.

이와 관련 국방부는 올해 신규 임용 예정인 공중보건의사 750명을 3월 5일 조기 임용해 역학조사, 선별진료, 환자 치료 및 방역 업무 등에 투입하기로 했다.

국방부는 국군의료지원단을 운영해 전국 공항과 항만, 우한교민 임시생활시설, 대구·경북 의료지원을 위해 군의관, 간호장교 등 325명을 지원 중이다. 국방부는 국군대구병원을 대구지역 감염병 전담병원으로 전환해 300병상을 대구·경북 확진환자 치료에 투입할 예정이다.

이날 오전 9시 기준 국내 코로나19 확진자는 334명 늘어나 총 1천595명이다. 대구 누적 확진자는 1천17명으로, 1천명을 넘어섰다. 경북 누적 확진자는 321명이며, 대구·경북 누적 확진자는 1천338명이다.

srcha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