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자치구, 안전문자 발송 고민되네…서울시 '불안조성' 자제요청

송고시간2020-02-27 11:49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왜 안 보내냐 민원 많은데…지침 때문에 난감"

충남도청의 재난문자
충남도청의 재난문자

[충남도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지헌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서울에서도 확산하는 가운데 일선 자치구에서는 관내 확진자 발생 사실을 구민들에게 알려야 하는지를 놓고 때아닌 논란이 벌어지고 있다.

27일 각 구청과 서울시 등에 따르면 시는 최근 자치구에 "코로나19와 관련, 잦은 긴급재난문자 발송으로 인해 인접 구 중복 수신에 따른 민원 발생 및 시민 불안이 가중될 수 있으니 무분별한 송출은 자제해주기 바란다"는 공문을 보냈다.

이동통신사 기지국을 거쳐 통신사 가입자에게 일괄적으로 송출되는 안전안내문자 시스템 특성상 다른 구 주민에게까지 문자가 갈 수 있고 그러면 불안감이 커질 수 있다는 것이다.

시로서는 '자제 요청'이었지만, 이는 상당수 일선 현장에서 '금지'로 받아들여졌다.

서울 25개 자치구 가운데 27일 오전 기준 확진자가 발생한 18개 자치구 중 8개 자치구는 최근 한 달 사이 코로나19와 관련한 안전안내문자를 발송하지 않았다.

나머지 10개 자치구 중에서도 관내 확진자 발생 소식을 안전안내문자로 전파한 자치구는 6곳이었다.

확진자 발생 자치구 중 3분의 2는 시민들이 가장 궁금해하는 관내 확진자 여부, 확진자 이동 동선 등의 정보를 안전안내문자로 알리지 않았다.

일선 자치구에서는 시의 지침과 시민 민원 사이에서 난감해했다.

안전안내문자를 보내지 않는 자치구의 한 직원은 "시의 지침을 따라 안전안내문자는 보내지 않고 구청 홈페이지 등에 정보를 공개한다"면서도 "어린이나 노인은 (홈페이지) 접근성이 떨어진다는 민원이 계속 들어온다"고 말했다.

다른 직원도 "지침을 무시하고 구민들에게 안전안내문자를 신속히 전파하는 곳도 있다 보니 그러지 않는 저희로서는 난감하다"며 "지침에 이견이 있어서 전달한 것으로 아는데 아직 반영은 되지 않고 있다"고 털어놨다.

안전안내문자를 받지 못하고 있어 화가 난다는 한 시민은 "구민들이 뽑은 구청장이 있는 구청이 왜 구민과는 다른 의견을 따르는지 모르겠다"고 지적했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감염병에는 투명성이 특효약"이라는 발언을 수차례 한 바 있다.

jk@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