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경기도 "확진자 17개 시에 63명…접촉자 2천491명"(종합)

송고시간2020-02-27 20:03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시·군 자체 발표로는 66명…수원시 10명으로 가장 많아

(수원=연합뉴스) 김경태 권준우 기자 = 경기도는 27일 오후 4시 기준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내 환자가 10명이 추가돼 누적 확진자가 모두 63명으로 늘어났다고 밝혔다.

몽골인 사망자 1명을 제외하고 확진자 가운데 53명은 격리돼 치료를 받고 있으며 나머지 9명은 치료를 마치고 퇴원해 격리 해제됐다.

또 확진자와 접촉한 도민은 모두 2천491명이며 이 중 970명은 격리 해제됐으나 1천521명은 아직 격리 중이다.

그러나 이날 시군이 자체적으로 발표한 확진자를 합칠 경우 도내 확진자는 66명으로 늘어난다.

시군별 확진자는 수원 10명, 부천 9명, 이천 6명, 용인·김포·안양 5명, 평택·포천 4명, 시흥·남양주 3명 등이다.

이재명 지사와 대화 나누는 진영 장관
이재명 지사와 대화 나누는 진영 장관

(수원=연합뉴스) 27일 오전 경기도청을 방문한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이 경기도 코로나19 위기대응센터 근무자들을 격려하고 있다. 2020.2.27 [경기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수원지역 추가 확진자 중 41세 남성은 직장 양성평등교육장에서 강사인 안양시 2번 확진자 A씨와 접촉한 사실이 확인됐다.

A씨는 경기도가 집단 감염을 우려해 전수조사 중인 '지난 16일 신천지예수교회 과천총회본부 예배' 참석자로, A씨 접촉자 가운데 25일 아내에 이어 26일 수원시 39세 직장인까지 모두 3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또 다른 수원지역 확진자인 38세 여성은 경기도가족여성연구원 직원으로, 이곳을 포함해 경기관광공사, 경기연구원, 경기복지재단, 경기도평생교육진흥원 등 경기도 산하 공공기관 5곳과 위탁기관인 경기도광역치매센터가 휴원에 들어갔다.

광명시 첫 확진자인 35세 여성은 지난 18∼25일 주말을 제외하고 매일 지하철 7호선 철산역과 가산디지털단지역을 출퇴근한 것으로 파악됐다.

용인에서 5번째로 양성판정을 받은 확진자는 지난 21일 경북 안동시의 노래방을 갔는데, 이 노래방은 추후 안동시 확진자가 다녀갔던 곳으로 조사됐다.

이천시에서 추가로 확진 판정을 받은 2명은 지난 25일 확진된 63세 남성과 백사면 관로공사 현장에서 함께 일하며 부발읍 숙소에서 공동생활을 한 것으로 조사됐다.

경기도 관계자는 "감염병 확산 방지는 물론 행정 공백이 초래되지 않도록 만전을 기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진영 행정안전부장관은 이날 오전 이천 국방어학원에서 열린 3차 우한교민 퇴소 행사에 이어 경기도청을 방문해 코로나19 대응 상황을 점검하고 위기대응센터 근무자들을 격려했다.

경기도청 방문한 진영 장관
경기도청 방문한 진영 장관

(수원=연합뉴스) 27일 오전 경기도청을 방문한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이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함께 경기도 코로나19 위기대응센터로 이동하고 있다. 2020.2.27 [경기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ktkim@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