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몰디브 "코로나19 관련 한국발 여행객 상당수 입국 금지"(종합2보)

송고시간2020-02-28 00:01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해당 지역은 대구·경북·경남·서울·부산·경기"

몰디브의 한 리조트. [로이터=연합뉴스]

몰디브의 한 리조트. [로이터=연합뉴스]

(뉴델리=연합뉴스) 김영현 특파원 = 한국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급격하게 확산하면서 인도양의 섬나라 몰디브가 한국발 여행객 상당수에 대해 입국 금지 조치를 하겠다고 밝혔다.

몰디브를 관할하는 스리랑카 주재 한국대사관은 27일 홈페이지 공지를 통해 "몰디브 정부는 28일부터 한국의 대구 및 청도에서 입국하는 관광객의 입국을 금지한다고 지난 26일 발표했다"고 밝혔다.

대사관은 이어 "27일에는 대구 이외에 경북, 경남, 서울, 부산, 경기 지역까지 포함한다고 추가 발표했다"고 덧붙였다.

호남, 충청, 강원 등 일부를 제외한 한국의 나머지 지역이 모두 입국 금지 대상에 포함된 셈이다.

앞서 몰디브 정부는 보도자료를 통해 한국의 일부 지역(some regions)에서 오려는 이들의 입국을 금지하겠다고 밝혔지만, 구체적으로 어느 지역인지는 명시하지 않았다.

이에 한국대사관이 공식적으로 문의하자 구체적인 대상 지역을 차례로 통보한 것이다.

다만, 이런 조치의 시행 시기는 아직 확정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대사관 측은 "몰디브 정부와 3월 3일부터 시행하는 방안에 구두로 합의했다"며 "하지만 현재 상황이 매우 유동적"이라고 설명했다.

대사관은 이어 "(한국 국민이) 당장 몰디브에 입국하는 과정에서 문제가 있을 경우 현지 출장 중인 담당 서기관이 최대한 지원하겠다"고 덧붙였다.

몰디브 정부는 해당 지역 입국자 여부 확인 방식과 관련해서는 여행사를 통해 파악하는 방안 등을 강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몰디브에서는 아직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오지 않은 상태다.

몰디브는 중국에서 코로나19가 급속히 확산하자 이달 초 중국을 오가는 직항편 운항을 잠정 중단하고 중국을 거친 외국 여행객의 입국도 금지한 바 있다.

지난 23일에는 일본, 홍콩, 싱가포르, 태국, 이란, 이탈리아, 한국 등 중국 이외의 7개국에서 코로나19 바이러스가 급격히 확산하고 있다며 자국민에게 여행 시 유의를 당부했다.

현재 한국과 몰디브 사이에 직항편은 없으며 한국 관광객은 대부분 스리랑카를 경유해 몰디브를 방문하고 있다.

몰디브 정부는 아울러 이란에서 오거나 이란을 경유한 이들에 대해서도 입국을 금지하기로 했고 크루즈선 입항도 일시적으로 금지한 상태다.

cool@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