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프로축구 울산·수원FC, 코로나19 극복 위한 성금 기부

송고시간2020-02-27 17:42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울산 현대, 취약 계층 구호 지원금 전달
울산 현대, 취약 계층 구호 지원금 전달

[구단 제공]

(서울=연합뉴스) 최송아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와 피해 극복을 위해 프로축구팀들도 나눔의 손길을 보탰다.

K리그1 울산 현대는 지역 내 취약 계층의 감염 예방을 돕고자 선수단이 자발적으로 모은 500만원을 대한적십자사 울산광역시 지사를 통해 기부했다고 27일 밝혔다.

주장 신진호는 "울산에서 뛰는 프로 선수로서 지역 주민께 기여하자는 마음으로 선수단이 마음을 모았다"면서 "코로나19가 전국적으로 확산하고 있는데, 하루빨리 상황이 호전돼 경기장에서 팬들과 만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수원시재난안전대책본부에 성금 기탁한 수원 FC
수원시재난안전대책본부에 성금 기탁한 수원 FC

[구단 제공]

K리그2 수원 FC도 코로나19 사태 종식을 기원하며 수원시 재난안전대책본부에 성금을 보냈다.

구단에 따르면 코로나19 대처에 힘을 쏟고 있는 재난안전대책본부와 관계자들의 사정을 인터넷으로 접한 김도균 감독의 제안으로 코치진과 선수들이 모금에 참여했다.

김호곤 수원 FC 단장은 "방역 최전선에서 힘쓰고 계신 관계자들에게 수원 시민과 우리 구단 모두가 한마음으로 응원을 보내고 있다"며 "작은 나눔이 코로나19의 조기 종식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songa@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