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문 대통령-여야 4당 대표, 오늘 국회서 '코로나19' 회동

송고시간2020-02-28 05:0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민주·통합·민생·정의당 대표 참석…추경 등 초당적 협력 논의

문 대통령과 여야 대표
문 대통령과 여야 대표

(서울=연합뉴스) 한상균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국회에서 코로나19 논의를 위해 여야 정당대표를 만나고 있다. 왼쪽부터 민생당 유성엽 공동대표,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 문 대통령,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 정의당 심상정 대표. xyz@yna.co.kr

(서울=연합뉴스) 박경준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4당 대표는 28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 따른 초당적 협력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국회에서 회동한다.

문 대통령이 여야 대표들과의 회동을 위해 국회를 찾는 것은 취임 후 처음이다.

이는 코로나19 사태 관련 입법·예산 지원에 국회 및 여야 정치권의 적극적인 협조를 구하기 위한 행보로 풀이된다.

앞서 문 대통령은 여야 대표들과 5차례 회동했다. 이는 모두 청와대에서 열렸다.

문 대통령과 여야 대표간 회동은 지난해 11월 10일 이후 110일만이다.

당시 문 대통령은 모친상 조문에 감사의 뜻을 표하고자 여야 5당 대표를 청와대로 초청한 바 있다.

문 대통령과 더불어민주당 이해찬·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 민생당 유성엽 공동대표, 정의당 심상정 대표는 회동에서 코로나19 사태 극복 방안을 집중적으로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

코로나19 사태 현황을 공유하는 동시에 전국적 확산과 장기화를 막기 위한 방역 대책, 어려움을 겪는 기업과 소상공인·자영업자 지원 방안 등에 머리를 맞댈 전망이다.

발언하는 문 대통령
발언하는 문 대통령

(서울=연합뉴스) 한상균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국회에서 코로나19 논의를 위해 여야 정당대표를 만나고 있다. xyz@yna.co.kr

문 대통령과 여야 대표들은 특히 추가경정예산(추경)과 관련한 의견을 교환할 것으로 관측된다.

문 대통령은 지난 24일 청와대 수석·보좌관회의에서 "국회의 협조를 얻어 추경을 편성하는 것을 검토해 달라"고 지시한 데 이어 25일 대구 방문에서 "추경을 통해 재원을 확보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민주당과 통합당 등 여야 정당이 추경 필요성에 공감대를 이루는 가운데, 중국인 입국금지 확대 등이 대화 테이블 위에 오르면 격론이 불가피해 보인다.

정부는 코로나19 진원지인 중국 후베이(湖北)성 체류·방문 외국인을 대상으로만 입국을 금지하고 있으나 통합당은 전면적인 중국인 입국 금지를 요구하고 있다.

문 대통령은 여야 대표 회동에 앞서 문희상 국회의장을 만나 코로나19 등 현안을 놓고 환담할 것으로 알려졌다.

kjpark@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