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대구·경북 확진 1천477명…대구 115명·경북 24명 늘어(종합)

송고시간2020-02-27 18:39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신천지 교인 전수 조사, "긴장의 끈 놓지 않아"

'계속되는 방역'
'계속되는 방역'

(대구=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 27일 대구시 중구 중앙파출소 인근에서 육군 50사단 장병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방역을 하고 있다. mtkht@yna.co.kr

(대구=연합뉴스) 류성무 이승형 최수호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구·경북 지역 확진자가 계속해서 늘고 있다.

27일 대구시와 경북도,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오후 4시 기준 대구 확진자는 오전 9시보다 115명 증가했다. 경북은 24명 늘었다.

이에 따라 누적 확진자는 대구 1천132명, 경북 345명이다.

대구, 경북 확진자를 합하면 1천477명이다.

대구 누적 확진자 1천132명 가운데 격리치료 중인 사람은 1천127명이다. 나머지 5명 가운데 4명은 사망했고, 1명은 이날 완치 퇴원했다.

대구시는 지금까지 지역에 거주하는 신천지 교인 8천269명 가운데 31번 환자와 밀접 접촉한 1천1명과 유증상자 1천193명에 대한 검사를 마쳤다.

또 자가격리 중인 나머지 신천지 교인 6천여명에 대한 전수 조사에 착수했으며 이르면 이번 주 안에 검체 검사를 완료할 수 있을 것으로 본다.

대구·경북 확진 1천477명…대구 115명·경북 24명 늘어 (CG)
대구·경북 확진 1천477명…대구 115명·경북 24명 늘어 (CG)

[연합뉴스TV 제공]

시는 지금까지 드러난 지역 확진자 가운데 신천지 대구교회 관련자가 80%에 육박하고 있어 당분간 환자 증가 폭이 높을 것으로 본다.

또 대구지역 누적 확진 환자 수가 2천∼3천명에 달할 것이라는 전망도 내놨다.

경북에서도 신천지 교회와 관련한 확진자가 111명에 이른다.

방역 당국이 신천지 교회 교인 명단 전수 조사를 거의 마무리하고 진단 검사에 들어가 확진자는 더 늘 전망이다.

대구시 관계자는 "추가 확진자 대규모 발생에 대비해 긴장의 끈을 놓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suh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