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김형오, 안철수와 회동에 "더이상 연락 안 올 것 같다"(종합)

송고시간2020-02-27 21:0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이적 고민' 김삼화·신용현에도 "면접 신청하면 볼 것…100% 보장 안돼"

(서울=연합뉴스) 홍정규 이은정 기자 = 미래통합당 김형오 공천관리위원장은 27일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와의 회동 가능성에 대해 "더이상 (안 대표 쪽에서) 연락이 안 올 것 같다"고 말했다.

질문받는 미래통합당 김형오 공천관리위원장
질문받는 미래통합당 김형오 공천관리위원장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미래통합당 김형오 공천관리위원장이 2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공천 면접 심사에 참석하며 질문받고 있다. jeong@yna.co.kr

김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이같이 답하면서 "나는 여전히 연락이 오면 만날 자세인데, 당분간 안 올 것 같다"고 밝혔다.

이유를 묻는 말에도 김 위원장은 "당분간 안 올 것 같다"고만 답했다. 그는 "내가 만나겠다고 (메시지를) 보냈다. 그런데 안 올 것 같다"고 했다.

김 위원장은 안 대표와 직접 연락을 주고받았냐는 질문에 "아니"라고 부인했다.

김 위원장이 회동을 추진하려고 안 대표와 간접적으로 대화를 주고받았으나, 대화가 난관에 부딪혔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안 대표는 전날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언론을 통해 (김 위원장의 제안을) 봤다"며 "누구라도 못 만날 이유는 없다"고 언급했다.

김 위원장은 김삼화·신용현 의원 등 통합당 합류를 고민 중인 것으로 알려진 '안철수계' 의원들에 대해선 "(면접을) 신청하면 볼 것"이라고 밝혔다.

공관위는 이날 오전 여의도의 한 호텔에서 안철수계 원외 인사 등을 상대로 비공개 공천 면접을 진행했다.

김철근 전 국민의당 창당준비위원회 공보단장, 장환진 전 국민의당 창당준비위 집행부위원장 등 안철수계 원외인사를 비롯해 바른미래당 이종철 전 대변인, 김대호 사회디자인연구소장 등이 면접을 봤다.

김 위원장은 안철수계와 옛 바른미래당 인사들이 통합당에 합류하는 데 대해 "좋은 현상"이라고 평가했다.

다만 이들의 공천 문제에 대해선 "다 환영하지만, 그렇다고 해서 100% (공천을) 보장하는 일은 없다"며 "자유한국당 출신들도 다 받지를 못하는데, 그분들을 다 보장한다면 통합의 참뜻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zheng@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