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마크롱, 코로나19로 프랑스인 사망한 병원 전격방문(종합)

송고시간2020-02-27 20:28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정상회담 위해 이탈리아로 가기 전 깜짝방문…의료진 격려

"유행병 위기에 직면…최선 다하자" 주문

25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대처하는 한 병원에 방문한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이 의료진을 만나 격려하고 있다. 이 병원에서는 지난 25일 밤 60세 프랑스인 남성이 코로나19 판정을 받고 치료를 받다가 숨졌다. [EPA=연합뉴스]

25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대처하는 한 병원에 방문한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이 의료진을 만나 격려하고 있다. 이 병원에서는 지난 25일 밤 60세 프랑스인 남성이 코로나19 판정을 받고 치료를 받다가 숨졌다. [EPA=연합뉴스]

(파리=연합뉴스) 김용래 특파원 =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이 27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가 치료를 받다 숨진 병원을 전격 방문했다.

마크롱 대통령은 이날 아침 올리비에 베랑 보건부 장관과 함께 파리 시내의 라 피티에 살페트리에르 종합병원을 방문해 의료진을 격려했다.

이 병원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60세 프랑스인 남성이 지난 25일 밤 치료를 받다가 숨진 곳이다. 사망자는 프랑스에서 코로나19로 숨진 첫 프랑스인이었다.

마크롱은 의료진을 만나 "여러분을 믿는다. 우리는 유행병의 위기에 직면해 있다. 최선을 다해 대해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BFM TV의 생방송 영상을 보면, 마크롱과 참모진은 물론 의료진도 마스크 등 특별한 보호장비를 착용하지 않은 채 대화를 이어가는 모습이었다.

이 자리에서 병원 고위관계자는 마크롱에게 60대 프랑스인 사망자의 사례를 들며 "고인은 코로나19가 확산한 지역에 방문한 적이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이는 바이러스가 이미 우리 사이에서 퍼지고 있다는 것을 뜻한다"고 말했다.

한 전문의는 마크롱 대통령에게 공립병원에 대한 정부의 지원 확대를 강한 어조로 요구기도 했다.

그는 "노트르담 대성당이 불탔을 때 많은 성원이 있었는데, 지금 프랑스 공립병원들은 노트르담이 불탄 것만큼이나 빠르게 불타고 있다. 공립병원들을 구해야 한다"고 말했다.

마크롱의 이날 병원 방문은 전날 밤늦게 갑자기 결정된 것으로 알려졌다.

마크롱은 병원 방문을 마치고 프랑스·이탈리아 정상회담을 위해 이탈리아 나폴리로 향했다.

프랑스에서는 코로나19 확진자가 현재까지 총 18명이 발생했으며, 이 가운데 2명이 숨졌다.

프랑스의 첫 코로나19 사망자는 중국 후베이(湖北)성 출신의 80세 중국인 관광객 남성으로 지난 14일 치료 도중 숨졌다.

yonglae@yna.co.kr

코로나19에 확진된 프랑스인 환자가 지난 25일 밤 사망한 파리 시내의 라 피티에 살페트리에르 병원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코로나19에 확진된 프랑스인 환자가 지난 25일 밤 사망한 파리 시내의 라 피티에 살페트리에르 병원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