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통합당, 오늘부터 총선 후보경선…서울·인천 6곳 대상

송고시간2020-02-28 05:0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미래통합당 경선 (PG)
미래통합당 경선 (PG)

[정연주 제작] 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이동환 기자 = 미래통합당은 4·15 총선 지역구 후보 결정을 위한 경선을 28일 시작한다.

통합당은 이날부터 29일까지 이틀간 서울 3곳, 인천 3곳 등 6곳에 대한 경선을 진행한다.

경선이 열리는 지역은 현역인 이학재 의원과 강범석 전 인천 서구청장이 맞붙는 인천 서구갑, 서울 마포갑(강승규·김우석), 서울 금천(강성만·김준용·이창룡), 서울 서대문을(김수철·송주범), 인천 남동을(김은서·박종우·이원복)과 부평을(강창규·구본철) 등이다.

경선은 전화면접조사(CATI) 방식으로, 당원을 포함한 일반 국민 투표 100%로 치러진다.

통합당의 전신인 자유한국당의 경선 룰은 '당원 50%·일반국민 50% 여론조사'였으나 통합 과정에서 특정 당에 유리할 수 있다는 지적에 따라 '일반국민 100%'로 변경됐다.

경선 결과는 3월 1일 오후 발표될 예정이다.

dhle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