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중국 난징공항 한국인 20여명 또 격리…中승객 인후통

송고시간2020-02-27 20:45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25일부터 격리된 한국인 65명 격리도 지속…새 발열자 1명 또 나와

난징에서만 최소 80여명 이상 국민 강제격리 생활 중

중국 난징공항 입국장서 대기 중인 한국 승객들
중국 난징공항 입국장서 대기 중인 한국 승객들

(상하이=연합뉴스) 차대운 특파원 = 지난 25일 오후 중국 난징공항 입국장에서 한국 승객들이 줄을 서 방역 당국의 조사를 받고 있다. 입국장의 외국인 안내판에 유독 한국어로만 '한국인'이라는 글자가 적혀 있다. 2020.2.25 [독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cha@yna.co.kr (끝)

(상하이=연합뉴스) 차대운 특파원 = 27일 중국 난징(南京)공항에 내린 아시아나 여객기에서 한 중국인 승객이 인후통 증세가 있다고 밝혀 한국인을 포함한 주변 승객 30여명이 격리됐다.

난징공항에서는 지난 25일에도 인천발 아시아나 여객기에서 발열 증세를 보인 중국 승객 3명이 발견돼 65명의 한국인을 포함한 94명이 격리됐는데 유사한 일이 또 발생한 것이다.

27일 주상하이 한국 총영사관에 따르면 이날 오후 인천공항을 출발해 난징공항에 도착한 아시아나 OZ349편 여객기에서 한 중국인 승객이 자신에게 인후통 증세가 있다고 밝혔다.

이 승객이 탑승 전부터 인후통 증세가 있었는지는 아직 정확히 알려지지 않고 있다.

이에 따라 인후통이 있는 승객 주변의 다른 승객 약 30여명이 인근의 지정 호텔로 옮겨져 격리 조치됐다. 이 중 한국인은 20여명가량으로 전해졌다.

총영사관 관계자는 "아직 초기 단계여서 격리 대상 승객의 정확한 숫자와 이 중 정확히 몇 명이 우리 국민인지는 추가 파악이 필요한 상태"라고 전했다.

한편, 지난 25일 난징에 도착한 아시아나 OZ349편에 탔다가 격리된 한국인 65명은 여전히 난징 정부가 지정한 격리 호텔에 머무르고 있다.

중국 당국은 25일 발열 증세를 보인 중국인 3명의 주변 좌석을 중심으로 총 94여명을 우선 인근 호텔에 보내 강제 격리 조치했다.

난징시 보건 당국은 당초 발열 증세를 보인 중국 승객 3명을 대상으로 1∼2차에 걸친 검사를 진행해 최종적으로 세 사람 모두 음성이라는 판정을 내렸다.

이에 따라 당국은 이날 격리자 94명 전원을 각자의 자택이나 숙소로 돌려보내 입국일로부터 14일까지 자가 격리를 하도록 할 방침이었다.

하지만 최초 발열 증세를 보인 3명 외에 다른 한 사람에게서 또 발열 증세가 나타남에 따라 현재의 격리 상태를 더 지속하기로 했다. 추가로 발열 증세를 보인 사람이 한국인인지, 중국인인지는 아직 정확히 알려지지 않았다.

총영사관 관계자는 "중국 당국이 추가 발열 증세를 보인 사람이 우리 국민이라고 우선 통보를 해 오기는 했지만, 현장에서는 중국인이라는 말도 있어 계속 확인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중국 당국은 새로 발열 증세를 보인 승객을 상대로 코로나19 확진 검사를 하고 그 결과에 따라 나머지 사람들의 강제 격리를 이어갈 것인지 결정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따라 현재 난징시에 한 도시에서만 당국에 의해 격리 생활 중인 우리 국민은 총 최소 80여명 이상일 것으로 추산된다.

cha@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