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NCCK "교회가 코로나 진원지 되면 안 돼"…온라인 예배 촉구

송고시간2020-02-27 21:26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코로나19 의심자 특별이송 위한 전담구급대
코로나19 의심자 특별이송 위한 전담구급대

[제주도 소방안전본부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

(서울=연합뉴스) 양정우 기자 =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NCCK)는 27일 "교회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을 확산하는 진원지가 돼선 안 된다"고 밝혔다.

협의회는 소속 회원 교단장 명의로 낸 '코로나 19 위기 상황에서 사순절을 시작하며'라는 제목의 담화문에서 "모든 국민이 고통에 빠진 시기에 우리의 신앙 형식이 세상을 더욱 위험하게 만든다면 그것은 우리의 집단적 이기심이지 이 세상을 향하신 하나님의 뜻은 아니다"고 강조했다.

이어 "교회당의 대중집회를 통한 감염의 위험이 크다는 사실이 이미 현실로 드러나고 있다"며 "대구지역은 물론 각 발생지 교회와 여러 교단에서 주일예배를 포함한 모든 집회를 당분간 중지하자는 제안을 하고 있다"고 상기했다.

NCCK는 "우리 시대의 소통의 방식인 온라인 매체들을 최대한 활용하여 각자의 자리에서 예배를 드리고, 다양한 묵상 자료나 기도문을 통해 우리의 신앙을 성찰하고 나누면서 공동체적 신앙의 깊이를 더 할 수 있다"며 다가오는 주일 예배를 온라인으로 대체할 것을 제안했다.

eddi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