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러시아 "푸틴 대통령 제안한 개헌 국민투표 4월 22일 실시"

송고시간2020-02-27 22:02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러정교회, 이슬람교 단식기간 중간"…공산당은 "레닌 탄생일이라 반대"

(모스크바=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 러시아에서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의 제안으로 추진 중인 헌법개정 국민투표일이 오는 4월 22일로 정해졌다.

27일(현지시간) 타스 통신 등에 따르면 드미트리 페스코프 크렘린궁 대변인은 이날을 국민투표일로 확인하면서 다만 일각에서 지적한 것처럼 옛 소련의 사회주의 혁명 지도자 블라디미르 레닌의 생일에 맞춰 투표일을 정한 것은 아니라고 강조했다.

레닌은 1870년 4월 22일 러시아 중부 도시 심비르스크(현 울리야놉스크)에서 태어났다.

페스코프는 "국민투표일이 레닌의 생일과는 아무런 관련도 없다"면서 개헌 준비 실무그룹이 여러 가지 사정을 고려하여 날짜를 정한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4월 19일이면 러시아 정교회의 금식 기간인 '사순절'이 끝나고, 이슬람 금식성월인 '라마단'(4월 24일 시작)은 아직 시작되기 전 시점인 데다 날씨도 따뜻한 봄이라는 점이 고려된 것으로 안다고 설명했다.

러시아 여당인 '통합러시아당' 소속 하원의원으로 하원 국가제도·법률위원회 위원장과 개헌준비실무그룹 공동위원장을 맡고 있는 파벨 크라셴니코프는 전날 기자들에게 개헌 국민투표일이 4월 22일로 정해졌다면서 푸틴 대통령도 여기에 동의했다고 전했다.

그는 평일인 이날이 공휴일로 지정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겐나디 쥬가노프 공산당 지도자는 그러나 올해 4월 22일은 레닌 탄생 150주년 기념일이기 때문에 이날 국민투표가 치러져선 안 된다고 반대 입장을 밝혔다.

푸틴 대통령은 앞서 지난달 15일 연례 국정연설에서 대통령 임기 제한, 대통령 권력 분점, 지방 주지사 중심 협의체인 '국가평의회'의 헌법기관화, 상·하원 권한 강화 등을 포함하는 부분적 개헌을 전격적으로 제안했다.

그는 논의가 필요한 7가지 개헌 항목들을 열거하고, 이에 대한 국민투표를 실시해 개헌 여부를 최종적으로 결정하자는 의견을 냈다.

개헌안은 현재 하원 심의 과정에 있으며, 하원과 상원 심의가 끝나면 국민투표에 부쳐질 것으로 예상된다.

일각에서는 푸틴이 개헌 제안에서 대통령의 권한을 줄이고 대통령 자문기관인 국가평의회와 상·하원의 권한을 강화하는 방안을 검토하자고 밝힌 점을 들어 그가 다른 방식의 권력 연장을 시도하고 있는 것이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

러시아 북서부 볼로그다주 도시 체레포베츠를 방문해 현지 사회활동가들과 면담하는 푸틴 대통령. [타스=연합뉴스]

러시아 북서부 볼로그다주 도시 체레포베츠를 방문해 현지 사회활동가들과 면담하는 푸틴 대통령. [타스=연합뉴스]

cjyou@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