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청주 공군부대서 하사 2명 같은 날 잇따라 코로나19 확진(종합)

송고시간2020-02-27 23:37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부대 내 첫 확진자에 의한 2차 감염 가능성…충북 확진자 총 10명

(청주=연합뉴스) 전창해 기자 = 청주의 한 공군부대에서 반나절 만에 2번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다.

[장현경 제작] 일러스트

[장현경 제작] 일러스트

27일 충북도에 따르면 이날 오후 9시 45분께 청주 17전투비행단 소속 A(23) 하사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날 오전 같은 부대 소속 B(23) 하사가 확진 판정을 받은 후 반나절 만이다.

지난 23일부터 근육통과 두통 증상을 보여온 A 하사는 발열(37.1도)과 코막힘 증상까지 더해진 상황에서 27일 오전 같은 부대 소속 B(23) 하사가 확진 판정을 받자 청주 청원구보건소를 찾아 검체 채취 후 도 보건환경연구원에 검사를 의뢰했다.

현재 부대 내 숙소에 자가격리 중인 A 하사는 격리병원 확인 후 곧바로 이송될 예정이다.

충북도는 부대와 협조해 A 하사의 이동 동선을 찾아 소독하고, 접촉자를 파악해 자가격리 조처할 방침이다.

충북도는 A 하사가 B 하사를 통해 2차 감염됐을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역학조사를 하고 있다.

B 하사는 이달 14∼16일 대구의 집을 다녀온 뒤 18일부터 기침 증세를 보이다가 24일부터 증상이 심해진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국군대전병원이 전문기관에 그의 검체 검사를 의뢰한 결과 27일 오전 코로나19 양성으로 확진됐다.

이날 오후 확진 판정을 받은 충주 목행동 거주 C(47)씨도 2차 감염 사례로 추정된다.

C씨는 전날 확진 판정을 받은 주부 D(38·충주 목행동)씨의 친구 남편이다.

역학조사 결과 D씨는 확진 판정을 받기 전인 이달 20일 같은 아파트에 사는 친구 집을 방문했다.

충북도는 코로나19 바이러스가 D씨로부터 그의 친구로, 다시 그 친구의 남편인 C씨에게로 전파된 것으로 보고 있다.

충북도 관계자는 "2차 감염으로 보이는 사례가 잇따라 나와 코로나19의 지역사회 확산 우려가 커지고 있다"며 "차단 방역에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이로써 도내 확진자는 증평 육군부대 30대 장교(20일), 청주 30대 부부(22일), 경기 이천 확진자와 접촉한 음성 50대 주민(25일), 충주 어린이집 30대 교사(25일), 청주 모 콜센터 20대 여직원(25일) 등을 포함해 총 10명으로 늘었다.

jeonch@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