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현지 매체 "류현진 괜찮아…눈부신 모습 보여줄 필요 없어"(종합)

송고시간2020-02-28 09:33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스타일의 차이…류현진은 볼 배합 신경 쓰지 않았다"

미네소타 전 선발 등판한 류현진
미네소타 전 선발 등판한 류현진

(더니든[미국 플로리다주]=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메이저리그 토론토 블루제이스의 류현진이 27일(현지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더니든 TD 볼파크에서 열린 미네소타 트윈스와의 시범경기에 선발 등판해 역투하고 있다. 이날 류현진은 2이닝 동안 솔로포를 포함해 3안타를 내주고 1실점 했으며 삼진은 2개를 잡아냈다. 2020.2.28 superdoo82@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류현진(33)이 미국프로야구 토론토 블루제이스 이적 후 시범경기 첫 등판에서 다소 부진했지만, 북미 현지 매체들은 크게 우려하지 않았다.

MLB닷컴은 28일(한국시간) 경기 내용을 알리면서 "류현진의 데뷔전은 눈부시지 않았지만, 그럴 필요가 없었다"고 전했다.

이 매체는 "류현진은 팀 내 최고 유망주인 강속구 투수 네이트 피어슨처럼 팬들을 놀라게 하지 않을 수도 있지만, 그건 스타일의 차이"라며 "류현진은 시속 100마일(161㎞)의 공을 던지는 투수가 아니다. 그는 향후 많은 경기를 통해 자신의 능력을 선보일 것"이라고 설명했다.

MLB닷컴은 "류현진은 미네소타 트윈스와 경기에서 그의 능력을 살펴볼 수 있는 실마리를 보여줬다"라면서 "1회 두 타자에게 연속 안타를 허용한 뒤 내야 땅볼과 삼진으로 위기를 벗어났다"라고도 전했다.

이어 "류현진은 볼 배합 등에 신경 쓰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경기 결과와 개인 성적에 신경 쓰지 않고 자신의 페이스 조절에만 신경 썼다는 의미다.

이 매체는 "스프링캠프에서는 투구 수와 이닝을 늘리는 것에 신경 쓰고 있다"는 류현진의 경기 후 코멘트도 소개했다.

류현진은 이날 미국 플로리다주 더니든 TD 볼파크에서 열린 미네소타와 시범경기 홈 경기에 선발 등판해 2이닝 동안 홈런 1개를 포함해 3피안타 1실점을 기록했다.

기대 수준의 호투는 아니었지만, 현지 매체들은 시범경기의 특성과 류현진의 투구 내용을 전하며 우려할 만한 상황은 아니라고 강조했다.

캐나다 매체 토론토 선은 "류현진은 스트라이크 존 코너 공략을 잘했다"며 "겉으로 드러난 성적은 그리 좋지 않았지만, 침착한 모습으로 경기에 임하는 모습이 돋보였다"고 전했다.

토론토 스타는 "류현진은 엄청난 한국 취재진의 관심 속에 처음 등판했다"며 현장 분위기를 전한 뒤 "무표정한 얼굴로 냉정하게 공을 던지는 모습이 인상적이었다"고 설명했다.

캐나다 스포츠넷도 류현진의 첫 등판 소식을 알리면서 "경기 초반엔 연속 안타를 허용하면서 힘든 모습을 보였지만, 후속 타선을 범타와 삼진으로 처리했다"고 전했다.

cycl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