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기업대출 금리는 떨어지는데…1월 주택대출금리 연 2.51%로 올라

송고시간2020-02-28 12:0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은행권 저축성 수신금리 연 1.54%…전월보다 0.06%P 하락

(서울=연합뉴스) 정수연 기자 = 1월 신규 주택담보대출 금리가 상승했다.

한국은행이 28일 발표한 '2020년 1월 중 금융기관 가중평균금리'에 따르면 지난달 은행의 주택담보대출금리(이하 신규취급액 기준)는 연 2.51%로 한 달 전보다 0.06%포인트 올랐다.

주택대출 금리는 지난해 11∼12월 관련 통계가 집계되기 시작한 2001년 9월 이후 최저인 2.45%까지 떨어졌으나 지난달 다시 올라섰다. 장기 시장금리는 하락세지만, 금리가 낮은 보금자리론 대출 규모가 줄면서 주택대출 금리가 상승했다.

대출 신청서 작성
대출 신청서 작성

[연합뉴스TV 제공]

다만 전체 가계대출이나 기업대출 금리는 일제히 하락했다.

주택대출까지 모두 포함한 전체 가계대출 금리는 지난 1월 연 2.95%로 한 달 전보다 0.03%포인트 내렸다.

500만원 이하 소액대출 금리(4.49%)는 0.09%포인트 내렸고, 집단대출(2.94%)과 예·적금 담보대출(3.01%)은 모두 0.04%포인트씩 떨어졌다. 보증대출(3.13%)과 일반 신용대출(3.83%)은 각각 0.11%포인트, 0.04%포인트 하락했다.

기업대출 금리(3.32%)도 0.04%포인트 내린 가운데 대기업대출(3.12%)은 0.05%포인트, 중소기업대출(3.48%)은 0.02%포인트 떨어졌다.

가계·기업·공공 및 기타부문 대출을 모두 합한 은행의 전체 대출 평균 금리는 0.03%포인트 내린 3.19%다.

[한국은행 제공]

[한국은행 제공]

시장금리 하락세 속에 예금금리도 내렸다.

은행권 저축성 수신금리는 연 1.54%로 전월보다 0.06%포인트 하락했다.

예금금리 하락 폭이 더 큰 탓에 신규 취급액을 기준으로 한 은행권 예대 마진(대출금리와 저축성 수신금리 차이)은 전월 대비 0.03%포인트 오른 1.65%포인트였다.

제2금융권 대출금리와 예금금리는 대체로 하락했다.

대출금리는 상호저축은행(10.63%)이 0.89%포인트 급등한 것을 제외하면 신용협동조합(4.27%), 상호금융(3.74%), 새마을금고(4.22%) 모두 하락했다. 상호저축은행의 경우 가계대출금리가 무려 14% 후반대인데, 이들의 가계대출 비중이 늘어나면서 전체 대출금리가 올랐다.

1년 만기 정기예금 금리는 0.03%포인트 오른 상호금융(1.82%)을 빼면 상호저축은행(2.08%), 신용협동조합(2.13%), 새마을금고(2.10%) 모두 하락했다.

jsy@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