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갤럭시S20 시리즈 첫날 개통량 7만여대…갤럭시S10의 '반토막'(종합)

송고시간2020-02-28 14:13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공시지원금 축소·코로나19로 오프라인 방문객 감소 등 영향

삼성전자 "온라인·자급제 물량 합하면 전작 대비 80% 수준"

(서울=연합뉴스) 정윤주 기자 = 삼성전자[005930]의 새 스마트폰 갤럭시 S20 시리즈의 첫날 개통량이 전작 갤럭시 S10의 '반 토막' 수준으로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28일 이동통신업계에 따르면 전날 시작된 갤럭시 S20 시리즈의 개통량은 약 7만800대로 추산된다.

이는 작년 3월 출시된 갤럭시S10 첫날 개통량(14만대 수준)과 비교하면 50%가량 적은 수치다. 작년 8월 갤럭시노트10의 첫날 개통량인 22만대에 비해서는 40%에 불과하다.

전날 통신 3사 번호이동 건수는 1만3천여건이었다. 통신사별로는 KT[030200]가 118명 순감했고, SK텔레콤[017670]과 LG유플러스[032640]는 각 33명, 85명씩 순증했다.

카메라 기능 특화된 삼성 스마트폰 갤럭시S20
카메라 기능 특화된 삼성 스마트폰 갤럭시S20

[연합뉴스 자료사진]

애초 업계에서는 갤럭시 S20 울트라가 1억800만화소 카메라를 탑재한 만큼 카메라 기능을 대폭 강화한 S20 시리즈의 수요가 높을 것이라는 예상이 있었다.

그러나 대폭 줄어든 갤럭시 S20 공시지원금과 신종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여파로 인한 오프라인 방문객 감소 등으로 갤럭시 S20 수요가 준 것으로 보인다.

갤럭시 S20의 공시지원금은 이통3사를 아울러 17만∼24만3천원 선이다. 이통3사가 경쟁적으로 보조금을 쏟아부었던 전작 갤럭시S10 때의 절반 이하 수준이다. 당시 갤럭시 S10 공시 지원금은 최대 54만6천원까지 치솟았다.

한 이통사 관계자는 "갤럭시 S10 때보다 20∼30만원가량 보조금이 준 데다 코로나19 때문에 일반 판매점에 고객들이 오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삼성전자 측은 "지난해보다 온라인과 자급제 개통 물량이 늘어 전체 개통량은 갤럭시S10 대비 20%가량 줄었다"며 "예약 판매의 50%를 차지한 갤럭시 S20 울트라 모델의 초기 물량이 부족했다"고 설명했다.

삼성전자, '갤럭시 S20' 사전판매 진행
삼성전자, '갤럭시 S20' 사전판매 진행

[삼성전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한편 이통3사가 각각 전용 색깔을 정한 '컬러마케팅'의 효과는 유효했다.

SK텔레콤은 '아우라 블루', KT는 '아우라 레드', LG유플러스는 '클라우드 핑크'를 내세웠다.

개통 첫날 SK텔레콤의 전체 개통 고객 중 '아우라 블루'를 선택한 비율은 30%, KT 공식 온라인몰 'KT샵' 개통 고객 중 '아우라 레드'를 선택한 비율은 55%, LG유플러스의 '클라우드 핑크'를 선택한 비율은 41%로 나타났다.

jungl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