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명성교회 부목사와 엘리베이터 동승한 주민 확진…강동구 5명

송고시간2020-02-28 10:57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방역 중인 명성교회
방역 중인 명성교회

(서울=연합뉴스) 윤동진 기자 = 26일 오전 출입 통제 중인 서울 강동구 명성교회 앞에서 관계자들이 소독하고 있다. 지난 25일 명성교회 부목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2020.2.26 mon@yna.co.kr

(서울=연합뉴스) 임화섭 기자 = 코로나19 확진자인 명성교회 부목사와 같은 엘리베이터에 탔던 주민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서울 강동구가 28일 밝혔다. 이에 따라 강동구에서 발생한 확진자 수는 다른 구에 주민등록이 된 재외국민 1명을 포함해 도합 5명으로 늘었다.

신규로 확진된 여성은 41세인 강동구 암사동 거주자로, 명성교회 부목사와 같은 아파트 엘리베이터에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은 채 동승한 것으로 확인돼 27일 자택에서 검체 채취를 받은 결과 양성 판정으로 받았다.

이 확진자는 병원이 정해지는 대로 국가지정격리병원에 이송될 예정이다.

강동구는 26일과 27일에 명성교회 앞 현장 선별진료소에서 228명에 대해 실시한 검사에서는 전원 음성이 나왔다고 밝히고, 이들에게 14일간 자가격리를 지시했다고 덧붙였다.

정부 "전국 신천지교회 신도 1천638명 '유증상자'…확진 비율 상당히 높다"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limhwasop@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