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43댓글페이지로 이동

"교인 1천983명 숨겼다"…대구시 신천지 교회 책임자 고발(종합)

송고시간2020-02-28 11:44

댓글43댓글페이지로 이동

역학조사서 신도 아니라고 허위 진술한 사람도 고발 대상

정부 확보 명단 대조로 교육생·외국인 추가 확인…소재 파악

(대구=연합뉴스) 김선형 기자 = 대구시가 신도 수를 속인 신천지예수교 대구교회를 고발하기로 했다.

계속되는 방역
계속되는 방역

(대구=연합뉴스) 김준범 기자 = 2020년 2월 20일 오후 대구시 남구 대명동 신천지 대구교회 인근에서 남구청 보건소 관계자들이 방역하고 있다.[연합뉴스 자료사진]

보건당국 역학조사에서 신도라는 사실을 숨기거나 허위 진술을 한 사람들에 대해서도 고발을 검토한다.

대구시는 지난 27일 정부로부터 타지역 신천지 교회 신도 중 대구에 주소를 둔 거주자, 대구교회 교육생 등이 포함된 명부를 대구시가 확보한 신천지 대구교회 명부와 대조한 결과 신도 1천983명을 추가 확인했다고 28일 밝혔다.

대구시는 신도 명단을 누락하고 대구시에 제출한 신천지 대구교회 책임자를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에 따라 고발 조치하기로 했다.

역학조사에서 신천지 신도라는 사실을 숨기거나 허위 진술을 해 감염병 방역대책에 혼선을 초래한 사람들에 대해서도 전원 고발 조치하는 것을 검토 중이라고 덧붙였다.

추가 확인된 1천983명은 주소는 대구지만 지파가 다른 신천지교회 교인 222명, 신천지 대구교회 교육생 1천761명 등이다.

이 명단에 외국인으로 추정되는 이름도 일부 포함돼 외국인이 정확히 몇 명인지도 전수조사할 방침이다.

"교인 1천983명 숨겼다"…대구시 신천지 교회 책임자 고발 (CG)
"교인 1천983명 숨겼다"…대구시 신천지 교회 책임자 고발 (CG)

[연합뉴스TV 제공]

확보한 명단에는 국적이 분류돼 있지 않았다.

대구시 담당공무원들은 현재 추가 확인된 1천983명의 소재를 파악하고 있다.

대구시는 경찰력을 투입해서라도 이들을 끝까지 추적할 방침이다.

앞서 대구시는 신천지 대구교회로부터 교인 9천337명 명단을 받은 바 있다.

이 중 대구지역 거주자로 분류돼 대구시가 관리해온 대상은 8천269명이다.

나머지 1천68명은 타지역 거주자로 분류돼 관할 지자체에서 관리했다.

대구시장 "신천지, 교인 1천983명 숨겼다…책임자 고발 예정"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기존 관리대상과 이번에 추가 확보한 이들을 모두 합하면 28일 기준 대구시가 관리해야 하는 신천지 교인은 총 1만252명이 된다.

대구시는 이번 명단 대조 결과를 계기로 타지역 거주자로 분류되어 있던 1천68명에 대해서도 별도 전수 조사를 실시하기로 결정했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지금까지 코로나19 확진 사례를 분석해 볼 때 신천지교회와 관련된 확진자가 대부분으로 이들과 접촉을 막는 것이 지역사회를 지켜내는 확실한 방법이라 판단한다"고 말했다.

sunhyung@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