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현대차 근로자 코로나19 확진…울산 산업계 '비상'

송고시간2020-02-28 11:27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13번째 확진자 근무 현대차 2공장 가동중단, 방역 돌입

12번째 확진자는 신천지 신도, 엄마는 8번 환자…울산 총 13명 중 10명이 신천지 관련

현대차 울산공장 직원, 코로나19 확진
현대차 울산공장 직원, 코로나19 확진

(울산=연합뉴스) 김용태 기자 = 28일 오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온 현대자동차 울산공장 명촌정문으로 납품 차량이 오가고 있다. 보건당국에 따르면 이날 현대차 울산2공장 직원 1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현대차는 확진자가 나오자 울산2공장 가동을 중단했다. 2020.2.28 yongtae@yna.co.kr

(울산=연합뉴스) 장영은 김근주 기자 = 현대자동차 근로자가 코로나19 확진자로 확인돼 울산 산업계에 비상이 걸렸다.

울산에서는 28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12번째와 13번째 확진자가 잇따라 발생했다.

12번째 확진자는 신천지 신도다. 현재 울산지역 전체 확진자 13명 중 신천지 신도는 8명, 신천지 직간접 관련자는 10명으로 늘었다.

13번째 확진자는 현대자동차에 근무하는 근로자다. 회사 측은 이 근로자가 근무하는 2공장 가동을 중단하고 방역에 돌입했다.

울산시, 고위험군 전수조사 중
울산시, 고위험군 전수조사 중

(울산=연합뉴스) 울산시 공무원들이 27일부터 3월 11일까지 코로나19 고위험군에 대한 전수조사를 하고 있다. 울산시는 2인 1조로 하루 120명 공무원을 투입해 조사한다고 밝혔다. 2020.2.28 [울산시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young@yna.co.kr

울산시에 따르면 28일 오전 남구 무거동에 사는 25세 무직 여성이 코로나19 검사에서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 여성은 8번 확진자인 신천지 신도 56세 주부의 딸이다.

어머니가 확진 후 가족에 대한 코로나19 검사를 했는데, 아버지는 음성, 딸은 양성으로 나왔다.

이 여성의 가족은 모두 신천지 신도로 파악됐다.

울산시는 현재 이들 가족이 울산 신천지교회에서 예배를 봤는지 등 이동 경로를 조사하고 있다.

또 현대자동차 울산공장 근로자도 코로나19 환자로 확인됐다.

앞서 동구에 사는 11번 확진자인 울산대병원 응급실 의사와 접촉한 의료진 12명에 대한 코로나19 검사는 10명이 음성 판정을 받았다.

나머지 2명은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이날 울주군청 한 부서에서 직원 2명이 의심증세를 보여 비상이 걸렸지만 음성으로 판정됐다.

정부 "전국 신천지교회 신도 1천638명 '유증상자'…확진 비율 상당히 높다"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young@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