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정부 "전국 신천지교회 신도 1천638명 '유증상자'…자가격리"

송고시간2020-02-28 11:39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김강립 총괄조정관 "신천지대구교회 '유증상' 신도, 확진 비율 매우 높아"

신천지 대구교회 방역
신천지 대구교회 방역

2월 20일 오후 대구시 남구 대명동 신천지 대구교회 인근에서 남구청 보건소 관계자들이 방역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예나 기자 = 신천지대구교회 신도들을 중심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환자가 속출하는 가운데 조사가 진행된 전국 신천지교회 신도 11만명 중 1천600여명이 '유증상자'로 분류돼 자가격리됐다.

김강립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총괄조정관(보건복지부 차관)은 28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브리핑에서 "27일 자정 기준으로 (현재까지 확보한 명단의) 대략 3분의 1에 해당하는 11만 명이 확인됐다"고 밝혔다.

김 총괄조정관은 "그 중 유증상자 1천638명은 즉시 자가격리 조치를 했고 진단 검사를 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정부 "전국 신천지교회 신도 1천638명 '유증상자'…확진 비율 상당히 높다"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정부는 이달 25일부터 총 세 차례에 걸쳐 신천지교회 전체 신도 24만 5천여명과 교육생 6만 5천여명 등 총 31만732명 명단을 확보해 각 지방자치단체에 배포한 상태다.

의료기관, 요양병원, 요양 시설 등에서 일하는 신도의 경우, 자발적으로 출근하지 않고 자택에서 머무르며 건강 상태를 확인하도록 신천지 본부 측에 요청했다.

김 총괄조정관은 "현재 각 지자체에서 다양한 방식으로 과거 신천지 신도 명단을 확보해 정부가 확보한 명단과 비교 조사 중"이라며 "증상이 없는 사람에 대해서도 능동 감시를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정부는 신천지대구교회 신도 9천334명 중 기침, 발열 등 코로나19로 의심할 만한 증상이 있다고 밝힌 1천299명을 검사하기 위한 검체 채취를 마무리했다.

김 총괄조정관은 "결과는 집계 중이나 이들에게서 확진 환자가 나타나는 비율이 상당히 높게 나타나고 있다"면서 "주말 내에 결과가 집계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yes@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