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코로나19로 중국 스마트폰 시장 전년 대비 20%가량 감소할 것"

송고시간2020-02-28 12:08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카운터포인트리서치 조사…"우한에 공장 둔 레노버·모토로라 타격"

(서울=연합뉴스) 정윤주 기자 = 올해 1분기 중국 스마트폰 시장이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위축될 것이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리서치는 28일 월별 보고서인 '마켓 펄스'를 통해 1분기 중국 스마트폰 시장이 전년 동기 대비 20%가량 감소할 것이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특히 레노버, 모토로라 등 중국 우한에 공장을 둔 업체와 중국 시장에 대한 의존도가 높은 화웨이 등 제조사가 직접적인 타격을 입을 것으로 내다봤다.

반면 오프라인 매장이 아닌 온라인을 중심으로 사업을 하는 샤오미와 아너, 리얼미 등 중국 스마트폰 제조사는 비교적 영향을 덜 받을 것으로 분석했다.

또 카운터포인트 리서치는 1분기 글로벌 스마트폰 시장이 5% 감소하고, 올해 5G 시장이 작년 수준에 머물 것으로 예상했다.

한편 작년 중국 스마트폰 시장은 전년 대비 8% 감소해 3.3% 감소한 글로벌 스마트폰 시장보다 하락 추이가 컸다.

또 지난해 5G(세대) 글로벌 스마트폰 시장에서는 삼성전자[005930]가 5G 시장의 43%를 차지하며 1위에 올랐고, 화웨이의 글로벌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은 30%대에 머물렀다.

세계 스마트폰 시장 경쟁 (PG)
세계 스마트폰 시장 경쟁 (PG)

[장현경 제작] 일러스트

jungl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