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코이카, '코로나19' 대응 위해 의료 해외봉사단 대구·경북 투입

송고시간2020-02-28 11:52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31개국 재외공관과 협력해 재외국민 감영 예방과 극복에도 동참

코로나19 대응 협의하는 이미경 코이카 이사장
코로나19 대응 협의하는 이미경 코이카 이사장

코이카는 28일 외교부, 대한적십자사와 함께 코로나19 대응 협의를 통해 대구·경북 지역에 의료분야 월드프렌즈봉사단 자원봉사자를 투입하고 31개 개발도상국에서는 재외공관과 함께 글로벌협력의사가 재외국민 보호에도 나선다고 밝혔다. [코이카 제공]

(서울=연합뉴스) 강성철 기자 = 정부 개발협력 대표기관인 코이카(KOICA)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과 극복을 위해 외교부·대한적십자사와 협력해 의료분야 해외봉사단을 대구·경북지역에 투입하고 재외국민 보호에도 나선다고 28일 밝혔다.

국내에는 해외 파견을 마치고 귀국한 의료분야 월드프렌즈봉사단(정부 파견 해외봉사단 통합 브랜드)을 대상으로 이날부터 모집자를 선발해 대한적십자사와 함께 대구·경북지역에서 의료 지원에 나선다.

봉사자는 감염병 피해가 심각한 경북 상주·영주(예정) 적십자 병원에 우선 파견돼 의료지원(의사, 간호사), 방역, 통역, 상담, 행정지원을 맡게 된다. 이들에게는 교통비·활동경비를 지원한다.

재외국민을 위해서는 31개 개발도상국 재외공관과 협력해 의사·한의사로 구성된 코이카의 글로벌협력의사와 의료분야 봉사단원이 코로나19 감염 예방과 극복 활동을 지원하게 된다.

이들은 파견국에서 코로나19 대응 지침에 맞춰 재외국민과 코이카 파견 인력 예방교육(1단계), 안전 업무(2단계), 보호 업무(3단계)를 수행한다.

대구·경북 지역을 위한 자원봉사자 모집은 한국해외봉사단원연합회(KOVA) 홈페이지(www.kova.org), 행정안전부가 운영하는 1365자원봉사포털(www.1365.go.kr)에서 각각 진행된다.

코이카는 본부와 44개 해외사무소 내 모금함을 설치해 임직원을 대상으로 코로나19 피해지원을 위한 모금 활동에 나서며 감염병 대응을 위한 임직원들의 자원봉사활동도 적극 펼치기로 했다.

이미경 코이카 이사장은 "코로나19의 공포와 불안은 배제와 혐오가 아니라 국민 간에 신뢰와 협력으로 이겨내야 한다"며 "대구·경북에는 의료인력이 부족하고 개발도상국에서는 열악한 의료환경으로 안전 우려가 커서 의료분야 봉사단을 투입하게 됐다"고 밝혔다.

wakaru@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